2021-06-13 21:00 (일)
취임 1주년 은성수 “코로나19에 막중한 책임 느껴”
취임 1주년 은성수 “코로나19에 막중한 책임 느껴”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09.0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제적이고 과감한 금융지원 추진 중
금융혁신‧소비자보호정책 병행 노력도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지난 1997년 외환위기 당시 재정경제원 금융정책실 총괄 서기관의 경험 때문에 코로나19 위기에 직면해 두려움보다는 막중한 책임감이 앞섰다”라고 말했다.

8일 은 위원장은 취임 1주년을 맞아 별도 행사를 갖지 않고 내부회의 때 간부들에게 이 같은 소회를 밝혔다.

은 위원장은 금융위원장으로서 1년 중 코로나19 위기대응 핵심과제를 가장 기억에 남는 업무로 꼽았다. 그는 175조+@ 프로그램을 통해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 실물지원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는 “화재 발생 시 소방용수를 아끼기보다 인명구조 및 화재진압에 최우선의 노력을 하듯 코로나19 위기대응 과정에서 선제적이고 과감한 금융지원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기대응 속에서도 금융혁신과 소비자보호를 위한 정책을 병행하려고 노력했다”라며 “금융권 내 새로운 촉진자 진입 허용, 데이터산업 육성기반 마련 및 규제샌드박스 등 금융권 혁신 노력에 뒷받침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오랫동안 결실 맺지 못했던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 등 소비자보호의 기본 틀을 정립했다는 설명이다.

은 위원장은 “재임기간 중 사모펀드와 DLF 등으로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사모펀드와 DLF는 물론 보이스피싱 등 금융환경 변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금융사고에 대해 엄정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