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03:45 (토)
주택금융연구원 “주거취약계층별 맞춤 지원책 필요”
주택금융연구원 “주거취약계층별 맞춤 지원책 필요”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09.09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한국주택금융공사)
(이미지= 한국주택금융공사)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주거취약계층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 정책지원 방안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한국주택금융공사 산하 주택금융연구원은 ‘주거취약계층의 주택금융수요 분석 연구보고서’를 통해 주거취약계층 대다수가 주거 지원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이 같은 대안을 내놨다.

주택금융연구원은 정부가 저소득층 및 취약계층을 위한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전세임대주택 등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고 있지만, 재원과 택지가 부족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연구 결과 주거취약계층은 주거지원 정책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모르거나 신청방법을 모르는 등 주거 정보 사각지대에 놓인 주거취약계층이 다수 존재했다.

쪽방거주 비수급자를 제외한 주거취약계층 대다수가 ‘주거 지원정책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에 주택금융연구원 측은 “주거 여건 상향을 위한 정보 탐색 능력과 의지가 부족한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주택금융정책과 정보 비대칭 문제 해결 등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생활능력이 상대적으로 높은 비수급자 클러스터에서는 이사 의향과 금융상품 호감도가 높았다. 반면 상대적으로 더 취약한 쪽방 수급자 클러스터는 현주소지에 정착하고자 하는 욕구가 크고 금융상품의 호감도가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최영상 주택금융연구원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주거취약계층의 특성과 주택금융수요를 반영한 정책지원이 뒷받침된다면 주거 환경의 사회적 자립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열악한 근로 환경에 처한 이들이 대부분으로 근로의욕을 고취시킬 수 있는 정책지원도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보고서는 주거취약계층의 주택금유수요를 조사하고 수집된 표본들을 머신러닝 기법인 계층적 군집분석을 통해 묶고 결과를 해석하는 클러스터링 분석을 사용했다.

실태조사 표본 2000개를 이용해 생활거주 환경과 수급여부 등에 따라 △고시원‧비수급자 △쪽방‧지방 비수급자 △쪽방‧서울 수급자 △쪽방‧수도권 수급자 총 4개 클러스터로 분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