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10:35 (일)
고삐 풀린 가계 빚…매분기 신기록 행진
고삐 풀린 가계 빚…매분기 신기록 행진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11.2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 새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22조 급증
코로나19로 비대면 구매 늘며 카드 대금↑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우리나라 가계의 빚(신용)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며 매 분기마다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정부의 쏟아진 부동산 규제에도 집 전셋값 상승세가 지속하면서 빚을 내 집을 사려는 ‘패닉바잉(공황구매)’ 수요가 폭발한 결과다. 여기에 ‘빚투(빚내 투자)’,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마련 수요까지 더해지면서 올해 3분기 대출잔액은 유례없이 큰 증가폭을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682조1000억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지난 2002년 4분기 이래 가장 많았다.

2002년 이전 가계신용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에 3분기 잔액이 사상 최대 기록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부채를 말한다.

3분기 가계신용은 2분기 말(1637조3000억원)보다 44조9000억원(2.7%) 늘었다. 이 증가 폭은 지난 2016년 4분기 46조1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대금)을 뺀 가계대출만 보면, 3분기 말 현재 잔액은 1585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역시 사상 최대 기록이며 3분기 증가액(39조5000억원)은 지난 2016년 4분기(41조2000억원)에 이어 두 번째 순위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890조4000억원)은 3분기에만 17조4000억원 불었다. 증가폭이 2분기(14조8000억원)보다 더 커졌고, 2016년 4분기(24조2000억원) 이후 3년 9개월 내 최대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695조2000억원)도 3분기에 22조1000억원이나 뛰었다. 증가액은 2분기(9조4000억원)의 두 배를 훌쩍 넘어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았다.

가계대출 추이를 창구별로 보면 2분기 말과 비교해 예금은행에서 26조원, 상호저축은행이나 신용협동조합 등 은행은 아니지만 예금을 취급하는 기관에서 3조1000억원, 보험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10조4000억원의 대출이 늘었다.

3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6조6000억원으로, 신용카드사를 비롯한 여신전문회사에서 5조4000억원 늘었다. 분기 증가액을 기준으로 최대 기록이다.

한은 관계자는 “1분기나 2분기와 비교해 전반적으로 소비가 회복됐고,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온라인 구매가 늘면서 판매신용 잔액이 급증했다”며 “추석 연휴(9월 30일∼10월 2일) 때문에 카드대금 결제가 10월로 이연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