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02:00 (월)
취약계층 대상 전세보증지원 확대
취약계층 대상 전세보증지원 확대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0.12.1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금 전년대비 2.5배
청년 전세 375% 급증

 

(출처:한국주택금융공사)
(출처:한국주택금융공사)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가 코로나19로 생활이 어려워진 청년, 신혼부부, 신용회복자 등을 위해 전세보증 지원을 확대했다.

주금공은 올해 11월까지 금융취약계층에 9조2000억원의 전세자금보증을 공급해 연간 647억원의 주거비 부담을 줄였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청년 전세보증은 전년 동기보다 375% 증가한 2조6000억원을 5만 가구에 지원했다.

청년 전세보증은 만 34세 이하 무주택 청년에게 2%대 금리로 최대 7000만원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이를 통해 연소득 3000만원 이하의 취업준비생과 사회초년생이 1인당 5000만원의 전세대출보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별 세부사항으로는 △청년 전세 2조6000억원(전년동기 대비 375% 증가) △지자체 협약전세 3조4000억원(147% 증가) △금융기관 협약전세 2조8000억원(84% 증가) △중점지원 특례전세 3000억원(21% 증가)을 지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사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층의 주거비 절감을 지원하기 위해 지자체 및 금융기관과 협업으로 비용부담과 이자부담을 완화했다”라며 “앞으로도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신상품 개발을 통해 서민 위주로 전세보증을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