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22:15 (금)
작년 일반정부 부채비율 GDP대비 42.2%…OECD 6위
작년 일반정부 부채비율 GDP대비 42.2%…OECD 6위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0.12.24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의 일반정부 부채비율이 OECD 부채비율의 절반 이하를 기록해 양호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전체 공공부문 부채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국제 기준에 따라 일반정부 부채와 공공부문 부채를 공개한다고 24일 밝혔다.

일반정부 부채는 국가채무에 비영리 공공기관 부채를 합한 것이고, 공공부문 부채는 일반정부부채에 비금융공기업 부채까지 합한 것을 뜻한다.

지난해 GDP 대비 일반정부 부채비율은 42.2%로 2018년 대비 2.2%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OECD 부채비율 110%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다른 나라는 미국 108.4%, 일본 225.3%, 독일 68.1%, 스위스 38.1% 등을 기록했다.

OECD는 우리나라가 양호한 재정건정성을 바탕으로 실시한 확장적 재정정책이 위기대응에 적절했던 것으로 평가했다.

GDP 대비 공공부문 부채비율은 59%로 2018년 대비 2.2%포인트 증가해 OECD 7개국 중 2위로 양호하다.

공공부문 부채를 산출하는 나라는 7개국으로 각각 멕시코 47.5%, 호주 79.9%, 영국 89.7%, 캐나다 117.5%, 포르투갈 126.2%, 일본 253.6%를 기록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장기 채무, 고정 이자율, 국내 채권자 비중이 높아 질적 측면에서도 채무의 위험이 낮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부채비율은 주요국 대비 양호한 수준이다”라며 “다만 부채비율이 2019년부터 상승세로 전환됐고 인구구조가 변화해 재정건정성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