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05:40 (토)
도규상 “올해 그린금융협의회 신설할 것”
도규상 “올해 그린금융협의회 신설할 것”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1.01.25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0 탄소중립 위한 그린뉴딜 추진전략
녹색금융 플랫폼 조성으로 정보공유 유도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정책금융기관의 녹색금융 추진체계를 정비하고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위해 그린금융협의회를 신설하겠다.”

금융위원회는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이 녹색금융 추진 태스크포스(TF)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올해 공공부문 역할 강화, 민간금융 활성화, 녹색금융 인프라 정비와 같은 3대 분야에서 12개의 과제를 추진한다.

공공부문 역할 강화를 위해 정부는 △녹색분야 자금지원 확충전략 마련 △정책금융기관별 녹색금융 전담조직 신설 △정책금융기관 간 그린금융협의회 신설 △기금운용사 선정지표에 녹색금융 실적 반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녹색분야 지원비중이 현재 6.5%에서 오는 2030년에는 약 13% 수준으로 확충하기 위해 기관별로 투자전략이 마련된다.

또 정책금융지원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정책금융기관간 협의체를 올해 상반기 중 구성·운영해 공동 녹색지원전략과 정보공유를 추진한다.

민간금융 활성화를 위한 세부 과제로는 △녹색분류체계 마련 △금융권 녹색금융 모범규준 마련 △녹색 채권 가이드라인 시범사업 △금융회사 기후리스크 관리·감독 계획 수립이 포함됐다.

올해 상반기에는 전문가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녹색과 비녹색 활동을 구분하는 녹색분류체계가 마련되며 1분기 중에는 금융권 공통에 적용되는 녹색금융 모범규준이 마련될 예정이다.

녹색금융인프라 정비를 위해서는 △기업의 환경정보 공시·공개 단계적 의무화 △스튜어드십 코드 개정 검토 △환경 표준평가체계 마련 △정보공유 플랫폼 구축이 추진된다.

기업의 기후리스크 공시의무가 단계적으로 강화되며 올해 4분기에는 기관투자자의 수탁자 책임 범위에 환경 등 ESG 요소가 포함되도록 스튜어드십 코드를 개정하는 방향이 검토된다.

또 올해 상반기에는 녹색기업·사업 참여자 간 정보공유와 자금 중개 등을 원활히 뒷받침하기 위해 녹색금융 플랫폼 구축도 검토할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 중 12개 실천과제를 중심으로 추진해 주기적으로 점검하겠다”며 “이와 별도로 국제적 논의동향 등을 봐가며 신규과제 발굴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