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09:55 (월)
금융위 “언택트 금융서비스 확대할 것”
금융위 “언택트 금융서비스 확대할 것”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1.01.2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금융 혁신 세부 과제 논의
핀테크 육성, 플랫폼 금융 지원
(이미지: 금융위CI)
(이미지: 금융위CI)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금융위원회는 지난 26일 금융발전심의회 산업·혁신분과와 언택트 금융서비스를 활성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28일 밝혔다.

논의 핵심 내용으로는 △언택트 금융서비스 활성화 △핀테크 육성 가속화 △디지털 혁신을 위한 금융 인프라 구축이 언급됐다.

금융위는 언택트 금융을 위해 플랫폼이 갖춘 빅데이터 등의 역량을 활용해 소상공인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금융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또 플랫폼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신용평가 등 금융 서비스에 적극 활용하고 데이터 분석이 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온라인·모바일 금융서비스에 필요한 신원확인의 요건, 절차 등을 규율하는 금융 분야 비대면 신원확인·인증기준도 마련된다.

정부는 단순 정보조회 등에는 다양한 인증수단을 이체와 출금 등에는 신뢰할 수 있는 인증수단을 적용할 방침이다. 대출, 고액 자금이체 등 고위험거래에 대해서는 복수의 인증을 통해 보안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언택트 시대에 적합한 비즈니스 환경도 제공한다. 금융회사의 IT기반 구축과 온라인·모바일 서비스 개발 등 고객정보와 분리된 업무에 대해 망분리규제를 단계적으로 합리화할 계획이다.

재택·유연근무 등 언택트 환경에서 원활한 금융업무가 이뤄질 수 있도록 재택근무 등 관련 보안 가이드라인도 마련된다.

핀테크 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디지털 샌드박스가 도입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 등이 본격적인 사업화 전 새로운 아이디어의 혁신성과 사업성 등을 검증할 수 있다.

금융회사의 핀테크 투자를 통해 금융-IT 융합을 촉진하고 핀테크 산업을 종합적·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법적 기반이 마련될 예정이다. 핀테크 기업이 성장단계별로 충분한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정책금융·민간투자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디지털 혁신을 위해서는 금융인프라 구축이 추진된다.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 등이 금융에 적용될 수 있도록 체계를 고도화할 방침이다.

앞으로는 중·소형 핀테크, 금융회사 등에게 인공지능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데이터·테스트 환경이 제공된다. 또 AI를 접목한 금융서비스를 이용자가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분야 AI 운영 가이드라인도 마련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플랫폼 금융 시장에 다양한 참여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올해부터 추진되는 디지털 샌드박스 운영과정에서도 정부와 민간의 공동해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