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17:10 (수)
삼성생명, 고객패널 확대…“고객중심경영 강화”
삼성생명, 고객패널 확대…“고객중심경영 강화”
  • 문지현 기자
  • 승인 2021.02.1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 전영묵 사장(왼쪽에서 2번째)이 16일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본사에서 21년 고객패널 위촉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생명 전영묵 사장(왼쪽에서 2번째)이 16일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본사에서 21년 고객패널 위촉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삼성생명이 고객패널을 확대하는 등 고객중심경영을 강화한다.

삼성생명은 16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고객패널 킥오프(프로젝트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삼성생명은 지난 2004년부터 상품과 서비스 등에 대해 고객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고객패널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온·오프라인 고객패널 규모를 작년 700명에서 800명으로 확대했다.

삼성생명은 올해 ‘고객을 위한 변화와 도전’이라는 슬로건 아래 ‘상생의 길’을 핵심가치로 삼고 고객중심경영을 추진하고 있다. CEO(최고경영자), CCO(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 직속 조직으로 전무급의 소비자보호실을 신설했고, 고객 관점에서 CCO가 의사 결정할 수 있는 여건을 강화했다.

또 전국 8개 고객센터에 고객권익보호 담당을 신설했다. 고객권익보호 담당은 기존 소비자상담역과 별개로 고객 접점에서 고객의 시각을 반영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아울러 본사에서는 고객권익보호 사전 심의제도를 운영할 예정이다. 약관, 안내장, 마케팅 자료 등 고객의 권익과 관련되는 업무들에 대한 사전심의를 강화해 고객권익 침해요인을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이밖에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와 소비자권익보호위원회를 통해 소비자 보호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는 대표이사, CCO, 관련부서 임원으로 구성돼 민원, VOC(고객의 소리) 등 소비자권익 침해사안을 논의한다. 외부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소비자권익보호위원회는 고객과의 분쟁에 대한 해결책 제시와 정책 자문을 수행한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고객과의 상생을 위한 소통을 확대하고 고객중심의 서비스, 업무 문화를 지속적으로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