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17:50 (월)
삼성생명, ‘전조증상-합병증 보장’ 뇌심보장보험 출시
삼성생명, ‘전조증상-합병증 보장’ 뇌심보장보험 출시
  • 문지현 기자
  • 승인 2021.02.17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삼성생명은 뇌∙심혈관 질환 보장을 강화한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을 19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뇌·심혈관 질환 관련 질병을 전조증상부터 합병증까지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뇌∙심혈관 질환은 전조증상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경우, 후유증 및 사망률을 대폭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게 삼성생명의 설명이다.

기존 보험이 발병 이후를 보장했다면, 이 상품은 보장의 범위를 전조증상까지 넓혔다.

대표 전조증상인 ‘미니 뇌졸중(일과성 뇌허혈발작)’ 또는 ‘심방세동 및 조동’을 진단받을 경우 최초 1회 각각 100만원을 지급한다.

합병증 진단도 보장한다. 뇌출혈∙뇌경색으로 입원 중 폐렴 진단을 받거나,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입원 중 심부전 진단을 받을 경우 최초 1회 각 000만원을 지급한다.

단 전조증상 및 합병증은 가입 후 1년 이내 진단시 50%만 지급한다.

‘뇌출혈’ 또는 ‘급성심근경색’ 같은 중증질환의 최초 진단시 주보험에서 최대 2000만원을 지급한다. 아울러 이전 질병 진단 2년 이후, 재발해 재진단을 받을 경우 재진단 시점에 추가로 보장받을 수 있다.

특약 가입 시 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 후 생존시 최대 10년간 생활자금도 지급한다.

또 보장범위를 넓히면서도 보험료는 낮추기 위해 별도 진단이 필요없는 ‘고지우량체’ 제도를 운영한다.

기존 우량체 제도는 체질량, 흡연, 혈압 등 3가지가 일정 기준을 통과해야 보험료가 할인됐지만, 이 상품에서는 별도 진단없이 체질량지수와 흡연 여부만 ‘고지’하면 우량체 기준 충족시 할인된다.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의 가입연령은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다. 보험기간은 80세·90세·100세, 보험료 납입기간은 10년·15년·20년·30년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은 조기발견이 중요하고 꾸준한 관리 및 치료에 따라 예후가 크게 달라지는 뇌∙심혈관 질환 보장에 특화된 상품”이라며 “조기치료부터 합병증까지 폭넓게 대비하려는 고객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