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17:30 (월)
준비금에 휘청…한화생명, 변액보험 헤지전략 가동
준비금에 휘청…한화생명, 변액보험 헤지전략 가동
  • 문지현 기자
  • 승인 2021.02.1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1870억 적립…타 상장사 대비 과도
“올해 보증준비금 30% 이상 헤지할 계획”
(자료=한화생명)
(자료=한화생명/단위=십억원)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한화생명이 올해부터 변액보증준비금으로 인한 손익변동성을 최소화한다.

저금리 기조와 주가하락 등 시장변동성이 지속될 거란 가정 하에 금리민감도를 줄이기 위해 전체 변액보증준비금 중 30% 이상을 헤지(hedge·위험회피)한다는 계획이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은 지난해 4분기 444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하면서 전분기(655억원 이익) 대비 적자전환했다.

1870억원 변액보증준비금을 추가로 적립한 영향이다. 분기별 변액보증준비금 추이를 살펴보면 △1분기 2550억원 적립 △2분기 1380억원 환입 △3분기 650억원 환입이다.

지난해 4분기 주식시장 활황에도 경쟁사 대비 헤지 비중이 적어 보증준비금 규모가 크다는 게 금융투자업계의 시각이다. 4분기 주요 상장사인 삼성생명의 경우 2500억원이 환입되고, 동양생명은 30억원 추가 적립에 그칠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변액보험은 판매 시점의 예정이율보다 투자수익률이 떨어지면 그 차액만큼을 보증준비금으로 쌓아야 한다. 보증준비금은 부채 적정성평가(LAT)의 할인율을 준용한다. 쌓아야 하는 변액보증준비금 규모가 늘면 이차손실이 커져 그만큼 순이익은 감소하게 된다.

한화생명 김병호 리스크관리팀장은 IR컨퍼런스 콜에서 “시작금리 및 장기평균금리 하락으로 금리시나리오가 변경됐고, 당사의 계리적 가정 변경으로 4분기 1870억원을 추가로 적립하게 됐다”라며 “올해 금리와 주가 상황에 따라 전체 보증준비금 중 30% 이상을 헤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화생명은 저금리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제로금리가 유지되면 시작금리 및 장기평균금리 하락으로 인해 변액보증준비금은 지속적으로 증가한다.

저금리 환경이 지속되면서 한화생명은 최근 몇 년간 변액보험 보증준비금 적립을 당기순이익과 영업이익 감소의 주요요인으로 설명해왔다.

또 보험부채를 시가로 평가하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킥스(K-ICS)가 도입되면 변액보험 보증과 금리연동형 상품의 최저이율보증 등이 부채에 반영돼 리스크를 줄일 필요성이 커진다.

현재 변액보험 보증준비금 위험 헤지는 파생상품으로 가능하다. 주가지수 선물, 이자율 스왑 등 거래를 통해 보증준비금의 가치 변동과 파생상품의 가치 변동이 서로 상쇄하도록 해 손익 변동을 최소화하는 전략이다.

한화생명은 지난 2019년 헤지시스템을 설계해 그해 말부터 가동했다. 김병호 리스크관리팀장은 “작년에도 보증준비금 헤지를 준비했으나, (거래비용 등) 헤지상황이 좋지 않았다”라며 “현재도 일부 금액에 대해 헤지를 시작한 상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