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01:00 (월)
해외 카드 사용실적 급감…전년比 46.1%↓
해외 카드 사용실적 급감…전년比 46.1%↓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1.02.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출국자 수 줄어든 탓
외국인 국내 카드 사용액도 감소
(이미지: 한국은행)
(이미지: 한국은행)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지난해 해외에서 사용된 카드 금액이 급감했다.

한국은행은 ‘2020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실적’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23일 밝혔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중 거주자의 카드(신용·체크·직불) 해외 사용금액은 103억1000억달러로 전년 191억2000억달러 대비 46.1% 감소했다.

한국은행은 해외에서 사용된 카드 실적이 감소한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내국인 출국자 수가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2009년부터 내국인 출입국자 949만명에서 2019년 2871만명으로 꾸준히 증가했지만 이듬해 428만명으로 출국하면서 전년보다 85.1% 급감했다.

또 환율 상승도 해외 카드사용 감소에 영향을 줬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연평균 1180.10원으로 전년 1165.70원보다 높았다.

지난해 거주자의 해외 사용 카드 수도 4930만3000장으로 전년 7184만7000장보다 31.4%가 줄었다. 장당 사용금액도 지난해 209달러로 전년 266달러 대비 21.4% 축소됐다.

카드 종류별 해외 사용금액도 신용카드와 체크카드가 각각 71억9000만달러, 29억9200만달러로 전년 대비 48.6%, 39.2% 줄었다. 직불카드도 99억달러로 전년 대비 41.0% 감소했다.

이밖에도 지난해 외국인 등 비거주자가 국내에서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40억52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59.1% 감소했으며, 사용한 카드 수도 3861만3000장에서 1572만장으로 59.3%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