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17:55 (월)
산업은행, 금융기관 최초로 인공위성PF 금융 주선
산업은행, 금융기관 최초로 인공위성PF 금융 주선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1.03.0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산업은행이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인공위성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금융 주선에 성공했다.

산업은행은 지난달 25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추진하는 위성 통신망 구축을 위한 인공위성 민간투자사업에 대해 HSBC‧산탄데르(Santander)은행, 아시아인프라개발은행(AIIB)과 공동으로 금융약정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금융약정 전체 규모는 4억3100만달러다. 이 중 산업은행이 1억2600만달러 금융을 제공한다.

본건 사업주 PSN 컨소시엄은 인도네시아 정부와 실시협약에 의거, 정지궤도 통신위성을 제작하고 오는 2023년까지 발사해 15년간 운영할 예정으로, 총투자비는 5억4500만달러다.

이를 통해 인도네시아 군도 내 통신 소외지역의 인터넷 접근성을 개선하고 안정적인 통신망을 구축할 전망이다.

프랑스·이탈리아의 합작법인 Thales Alenia Space(위성 제작), 美 SpaceX(발사) 등 우주항공 분야의 글로벌 업체들이 사업 내 섹터별 주요 공정을 담당하게 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우주산업은 향후 다양한 분야로 확장될 것”이라며 “민간 영역의 우주산업 관련 금융도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