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17:20 (월)
“저축銀 수도권-지방 양극화 심화…제도개선 필요”
“저축銀 수도권-지방 양극화 심화…제도개선 필요”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1.03.1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과 대형 저축은행에 수익성 집중
저리자금으로 지역금융 활성 지원해야
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회장(좌측 네번째)이 11일 제1회 저축은행 서민금융포럼 행사 시작에 앞서 주제 발표자 및  패널토론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회장(좌측 네번째)이 11일 제1회 저축은행 서민금융포럼 행사 시작에 앞서 주제 발표자 및 패널토론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저축은행중앙회)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그간 금융당국이 수도권과 지방 저축은행 간 격차 완화를 위해 지방 저축은행의 영업구역 내 여신비율 완화, 인수‧합병(M&A) 등의 조치를 했지만, 여전히 지방 저축은행 경영은 지역 인구감소와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박재식 저축은행 중앙회장은 ‘2021년 제1회 저축은행 서민금융포럼(이하 서민금융포럼)’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11일 밝혔다.

박 회장은 저축은행 업계가 과거에 비해 성장성 및 수익성 등 경영상황이 안정화되고 있지만 수도권 및 대형 저축은행에 집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국민대학교 남재현 경제학 교수는 저축은행 양극화가 △저금리 추세의 지속 △지방 경기 침체 △복수 영업구역을 보유한 저축은행들의 수도권 영업집중이 가능한 규제체계를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아울러 남 교수는 수도권과 지방저축은행 간 격차 해소를 완화하기 위해 정책적 제도개선 등을 통해 지원할 필요가 있으며 이를 위한 다섯 가지 개선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남 교수는 원활한 인수·합병 등으로 지방 소형 저축은행 규모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규모의 경제와 범위의 경제가 수도권과 지방 저축은행 간 격차 완화에 기여할 것으로 봤다.

그는 영업구역 규제 합리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남 교수는 “복수 영업구역 보유 저축은행의 의무대출 비율 산정 등의 영업구역 관련 규제에 대한 형평성 확보에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다만 저축은행 영업구역 규제의 경우 업권의 양극화 해소보다 더 큰 틀에서 제도가 정비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저축은행이 해당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효율적 자금 공급을 위한 관계형 금융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이를 지원할 수 있는 보증 체계가 필요하다고 첨언했다.

이 밖에도 남교수는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자체, 업계 등의 공동노력과 한국은행 저리자금 지원을 통한 지역금융 활성 지원 등을 요청했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서민금융, 저축은행 등과 관련된 이슈를 적극 발굴해 논의할 것”이라며 “저축은행 서민금융포럼이 건전한 서민금융시장을 조성할 수 있는 중추적인 토론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