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21:05 (목)
BNK금융, 서민금융진흥원과 손잡고 서민금융 지원 활성화 추진
BNK금융, 서민금융진흥원과 손잡고 서민금융 지원 활성화 추진
  • 박민현 기자
  • 승인 2021.04.0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 본점에서 부산은행-경남은행-서민금융진흥원 ‘서민금융 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재기지원 프로그램’, ‘청년 맞춤 지원 프로그램’ 통해 지역민, 소상공인, 청년 지원 추진
- 2000억원 규모 고금리대환 특별대출 및 서민금융진흥원 연계 맞춤형 컨설팅 지원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과 소상공인을 위해 서민금융 지원을 추진한다.

BNK금융그룹 부산은행(은행장 안감찬)과 경남은행(은행장 최홍영)은 1일 오전, 부산은행 본점에서 서민금융진흥원(원장 이계문)과 ‘서민금융 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민관이 힘을 모은 이날 협약은 서민금융 지원사업 다각화 및 지원 효과 극대화를 위한 협업으로 지역민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채무조정 연계지원, 소상공인 맞춤형 컨설팅, 비대면 마케팅 지원 등 3가지의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먼저, 채무조정 연계지원을 통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휴·폐업 예정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각 1000억원씩 총 2000억원 규모의 ‘고금리 대환 특별대출’을 추진해 지역민과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 경감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맞춤형 컨설팅은 양행이 채무조정 완료 고객과 서민금융진흥원의 컨설팅을 1:1로 매칭시켜 업종 전환, 신규 사업 발굴 등의 전문 컨설팅과 비용 전액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끝으로 비대면 마케팅 지원은 모바일 플랫폼 기업인 ‘제로웹’과 제휴를 통해 소상공인 사업장 홍보를 위한 모바일 홈페이지 제작과 향후 5년간 발생하는 관리비용을 전액 지원한다.

서민금융진흥원은 휴·폐업 소상공인의 재도전 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자영업자123 재기지원 패키지’를 통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양행과 서민금융진흥원은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층을 위한 ‘청년 맞춤 희망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학업·취업자금 지원을 위한 특별대출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재기지원이 절실한 지역민과 소상공인, 청년들에게 어려운 시기를 견뎌내는 작은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BNK는 앞으로도 지역민과의 상생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