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13:31 (화)
KB손보, 페이퍼리스 체계 구축…ESG경영 속도
KB손보, 페이퍼리스 체계 구축…ESG경영 속도
  • 유정화 기자
  • 승인 2021.04.02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디지털 보험서비스 강화
(사진=KB손해보험)
(사진=KB손해보험)

<대한금융신문=유정화 기자> KB손해보험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계약 체결부터 사후 관리 및 보험금 청구 등 보험서비스 제공 전 과정에 걸쳐 종이가 필요 없는 페이퍼리스 체계를 구축한 것.

2일 KB손보는 지난해 말 기준 모바일안내문을 보낼 수 있는 스마트수신동의 고객이 전체 고객 중 64%로 전년 대비 110만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보내는 종이 안내문의 사용량을 6300만장 절감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이는 묘목 3만3000여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KB손보는 연말까지 전체고객의 70% 고객에게 ‘스마트수신동의’를 통해 모바일로 안내문을 발송한다는 계획이다.

KB손해보험은 디지털화를 통해 페이퍼리스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작년 11월 도입한 모바일약관은 단순히 종이 약관을 PDF형식으로 제공하는 타 보험사 방식과는 다르게, 모바일기기(스마트폰 등)에서 최적화 되어 쉽고 편하게 약관 내용을 볼 수 있도록 제작됐다.

모바일약관은 올해 1~2월 전체 신계약건의 40%에 배부됐으며, 올해 연말까지 신계약의 50% 이상을 모바일약관으로 배부한다는 계획이다. KB손보는 이를 통해 올해 연간 종이약관 40만 권 제작을 줄일 수 있어 종이 8000만 장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보험금 청구와 관련해서는 'KB스마트보험금청구서비스'를 도입해 보험금 청구 프로세스를 대폭 개선하는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이 강조되는 시대에 고객들의 창구 내방의 번거로움을 해소하는 한편 종이사용량도 크게 줄였다. 간단한 보험금 청구의 경우 종이영수증 및 진단서 제출 없이 서류사진만으로도 보험금 청구가 가능하다.

앞서 KB손해보험은 조직개편을 통해 'ESG전략유닛'을 신설해 기업의 사회적, 환경적 책임 강화 추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경영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에 더해 3월부터는 회사의 경영진들로 구성된 ‘ESG경영위원회’를 신설해 회사의 주요 정책결정과정에 ESG 요소를 고려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ESG관련 투자도 확대하고 있다. 태양광 및 풍력, 연료전지 분야 등 ESG투자는 2020년 말 기준 전년보다 400억원 이상 투자금액을 확대했고, 하수처리장 BTO(Build to Order) 등 수자원관리 및 폐기물재사용 시설 투자 역시 올해에 적극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 "비대면 디지털 보험서비스 강화를 통한 종이사용 절감 및 환경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 등으로 환경보호에 기여하는 한편, 고객에게는 보다 편리한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기후변화를 막고 지구의 내일을 지키는 실천을 고객과 함께 이루어 나가고 있다"며 "KB금융그룹의 ESG경영정책에 부합해 사회적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전방위 디지털화를 통해 다가올 뉴노멀시대에 대비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