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19:20 (일)
어린이펀드 설정액 5년 전 대비 ‘반토막’
어린이펀드 설정액 5년 전 대비 ‘반토막’
  • 강수지 기자
  • 승인 2021.04.09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제혜택 없어 외면”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대한금융신문=강수지 기자> 학자금 마련을 주 목적으로 하는 어린이펀드의 설정액이 5년 전 대비 반토막 아래로 떨어졌다.

9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전일 상장지수펀드(ETF) 제외, 재투자분을 포함한 어린이펀드 22개의 전체 설정액은 4538억원으로 5년 전 대비 6463억원 감소했다.

이는 1년 전 대비 1428억원, 연초 이후에만 457억원이 줄어든 수치다.

다만 한국투자신탁운용의 ‘한국투자ESG증권투자신탁 1(주식)’만 유일하게 1년 전 대비 22억원, 5년 전 대비 6억원 설정액이 증가했다.

반면 수익률은 대체로 높게 나타났다. 이들 어린이펀드의 평균 1년 수익률은 74.63%로 국내 주식형 ETF의 평균 1년 수익률 61.20%보다 높았다.

연초 이후 수익률도 9.55%의 평균 수익률을 기록하며 국내 주식형 ETF(5.95%) 대비 높게 나타났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어린이펀드가 수년 전 운용사나 판매사의 마케팅 일환으로 처음 시장에 등장했는데, 딱히 차별화된 서비스가 없었다”며 “어린이펀드에만 국한한 세제혜택 역시 없는데다, 저출산 기조와 함께 공모펀드의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어린이펀드도 외면받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