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07:50 (토)
가계대출 증가세 여전…주담대 5.7조↑
가계대출 증가세 여전…주담대 5.7조↑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1.04.14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잡히지 않고 있다. 신용대출 급증세는 멈췄지만, 주택담보대출(주담대)가 여전히 높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09조5000억원으로 2월 말보다 약 6조5000억원 늘었다. 3월 증가 폭으로는 지난해 3월(9조6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가계대출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담대(잔액 739조원)가 한 달 새 5조7000억원 불었다. 2월(6조5000억원)보다 증가액은 줄었지만, 3월 기준으로는 지난해 3월(6조3000억원) 다음 2위였다.

지난달 전세자금 대출 증가 폭은 2조8000억원으로 지난 2월(3조4000억원) 보다 6000억원 축소됐다.

신용대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대출(잔액 269조6천억원)은 지난 2월 말보다 8000억원 늘었다. 전월(3000억원)보다는 증가 폭이 커졌지만, 지난해와 올해 1월까지 달마다 2조∼3조원씩 불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 속도가 한풀 꺾였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주담대 증가 배경에 대해 “지난해 4분기 늘어난 주택매매와 전세거래가 3개월 정도의 시차를 두고 3월 주택담보대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신용대출과 관련해서는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2월에 이어 3월에도 줄었다”며 “가계대출 규제, 은행의 자체적 리스크(위험) 관리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대출 종류별로는 전(全) 금융권의 주담대가 지난 2월보다 6조5000억원, 신용대출이 9000억원 증가했다.

기업 대출은 지난달 말 기준 은행 원화 대출 잔액이 999조709억원으로 전달 보다 4조6000억원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은 코로나19 관련 자금 수요 등으로 개인사업자 대출 3조6000억원을 포함해 한 달 새 7조3000억원 증가했다. 역시 3월 기준 역대 2위 기록이다.

반면 대기업 대출의 경우 지난 2월과 비교해 은행 대출 잔액이 2조7000억원 오히려 줄었다. 분기 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 상환, 회사채·주식 발행 등 직접금융을 통한 재원 조달 확대 등의 영향이라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여신(대출)이 아닌 은행의 수신 잔액은 3월 말 현재 1983조8000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20조원 불었다. 수시입출식예금이 19조3000억원 증가했고, 정기예금에도 1조6000억원의 자금이 흘러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