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07:35 (화)
BNK경남은행, 울산광역시와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업무 협약’ 체결
BNK경남은행, 울산광역시와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업무 협약’ 체결
  • 박민현 기자
  • 승인 2021.04.1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광역시 관내 소상공인들 지원하기 위해 상호 공조체제 구축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총 40억원 한도로 업체당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는 대출 추천서 소상공인들에게 발급

 

BNK경남은행이 창원과 진주 등 경남지역에 이어 울산광역시에서도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희망의 장(場)을 잇따라 열고 있다.

BNK경남은행은 14일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와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최홍영 은행장은 호계공설시장(울산광역시 북구 호계동) 앞 간이부스를 찾아 울산광역시 조원경 경제부시장과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업무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로 생계의 어려움을 겪는 울산광역시 관내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상호 공조체제를 구축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울산광역시와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를 공동 개최, 총 40억원 한도로 업체당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는 대출 추천서를 소상공인들에게 발급하기로 했다.

최홍영 은행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울산광역시 북구지역 현장에 직접 나와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업무 협약을 맺고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게 돼 뜻 깊었다.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업무 협약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제공되는 지원이 피부에 와 닿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BNK경남은행은 울산광역시의 소상공인 지원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업무 협약이 끝난 후에는 최홍영 은행장과 조원경 경제부시장이 호계공설시장 상인들을 격려하며 지원받을 수 있는 금융상품을 안내해줬다.

또 호계공설시장 앞 간이부스에서는 BNK경남은행 직원들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대출 추천서 발급과 경영컨설팅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