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10:25 (일)
신한카드, 언택트 자동차 정비 플랫폼 선봬
신한카드, 언택트 자동차 정비 플랫폼 선봬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1.04.2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문권동 경영기획그룹장(왼쪽)과 마스타자동차관리 장기봉 대표이사가 협약식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신한카드 문권동 경영기획그룹장(왼쪽)과 마스타자동차관리 장기봉 대표이사가 협약식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신한카드가 언택트 자동차 정비 플랫폼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인다.

신한카드는 자동차 종합관리 서비스 기업인 마스타자동차관리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자동차 정비소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 자동차 정비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식은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과 장기봉 마스타자동차관리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카드는 고객이 정비소를 방문하지 않아도 차량 정비를 받을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플랫폼에서 차량 정비 서비스를 예약하고 결제하면 정비업체에서 차량을 입고하고 정비까지 완료해 고객에게 차량을 인도하는 방식이다.

서비스 개발은 ‘알아서 카 고쳐드립니다’의 뜻을 가진 신한카드 사내벤처팀 ‘알카고’가 진행한다.

‘알카고’는 이번 마스타자동차관리와 제휴를 통해 엔진오일을 포함한 각종 오일류 교환 및 필터 교체 등 일반 소모품 판매를 시작으로 타이어·배터리 등 특수 소모품 판매, 경정비·도색 등 전문정비, 사고처리 등의 종합정비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자동차 정비 가망 고객들을 선별해 맞춤형 안내 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마케팅도 실시할 예정이다. 중소 정비업체의 매출 증진을 통한 소상공인과의 상생에도 앞장선다는 복안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언택트 자동차 정비 서비스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으로 주목받고 있는 비대면 서비스를 자동차 정비에 접목해 고객들이 일상생활을 유지하면서 자동차 정비를 받을 수 있도록 구현할 것”이라며 “신한카드는 오토금융 뿐만 아니라 자동차 부품 교체, 정비 등 고객들이 일상 속에서 더욱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