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19:15 (일)
미래운용, ‘반도체 관련 미국 기업 ETF’ 순자산 1천억 돌파
미래운용, ‘반도체 관련 미국 기업 ETF’ 순자산 1천억 돌파
  • 강수지 기자
  • 승인 2021.04.21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개인투자자 수요 급증
출처=미래에셋자산운용
출처=미래에셋자산운용

<대한금융신문=강수지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나스닥 ETF’가 지난 9일 상장 후 거래일 기준 7일만에 순자산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개인 순매수 금액이 전체의 90%를 넘어섰다.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나스닥 ETF’는 반도체 관련 미국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상장 당일 개장 1시간만에 유동성공급자가 보유한 초기 설정 물량 140억원이 다 팔렸다.

반도체는 4차 산업혁명의 필수 요소다. 인공지능, 전기차,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테마에 반도체 산업은 밸류체인으로 편입돼 있다. 또 ‘PHLX Semiconductor Sector INDEX’를 추종한다.

지수는 미국 나스닥과 뉴욕증권거래소 등에 상장된 종목 중 반도체 설계, 제조, 판매 사업을 영위하는 시가총액 상위 30종목으로 구성된다. 1, 2세대 이동통신 기술 CDMA를 개발한 통신칩 대표기업 ‘퀄컴(Qualcomm)’, CPU를 주력 사업으로 반도체 직접 설계 및 생산능력을 갖춘 종합 반도체 기업 ‘인텔(Intel)’, 그래픽카드 설계 전문업체로 GPU 1위 기업인 ‘엔비디아(Nvidia)’ 등이 지수를 구성한다.

해외주식 ETF는 일반계좌에서 매매할 경우 매매차익 및 분배금에 대해 15.4%가 배당소득세로 과세된다. 그러나 연금계좌에서 거래할 경우에는 매매차익과 분배금에 대한 과세가 이연돼 연금수령 시 3.3%~5.5% 연금소득세로 저율 분리과세를 적용받는다. 또 ETF 특성상 0.23%의 거래세가 면제되며, 연금계좌에서 ETF를 매매하면 절세 효과도 누릴 수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마케팅부문 권오성 부문장은 “금융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상품에 대한 니즈가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며 “미래에셋은 다양한 섹터 ETF부터 대표 지수형까지 우량한 상품을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