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08:55 (목)
대부업권, 생존 위해 2금융권 진출 타진
대부업권, 생존 위해 2금융권 진출 타진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1.04.2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드코프, 캐피탈사 인수 목전
OK·웰컴 등 선례에 활로 모색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오는 7월부터 최고금리 인하가 예정되면서 대부업체들이 금융권 진출에 나서고 있다.

2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전날 리드코프는 메이슨캐피탈을 인수하기 위해 캑터스 사모펀드에 출자하기로 했던 380억원 중 204억2000만원을 납입했다.

취득 예정일은 오는 6월 30일로 잔금을 납입하면 리드코프는 간접적으로 메이슨캐피탈의 최대주주가 된다. 리드코프는 지난해에도 JT저축은행 인수를 고심한 바 있다.

대부업체들이 2금융권 중 캐피탈과 저축은행 진출에 집중하는 건 업무가 유사하다는 점과 OK·웰컴금융그룹의 성공사례 때문이다.

대부업으로 시작했던 OK·웰컴금융그룹은 지난 2014년 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현재의 OK·웰컴 저축은행을 설립했다. 이들은 현재 저축은행업계 총자산 순위 다섯 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성장해 대부업권 외형확대의 선례로 여겨진다.

지난해에는 한빛자산관리대부가 ES저축은행의 모회사인 라이브플렉스 지분을 사들여 우회인수에 성공했다. 채권추심업체인 한빛대부는 추심능력을 바탕으로 가계대출을 크게 늘려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ES저축은행의 지난해 말 가계대출 취급액은 3254억5981만원으로 전년(78억5000만원) 대비 4000% 이상 증가했다. 총자산은 6800억원으로 전년(3482억원) 대비 두 배가량 증가했다.

업계는 최근 대부업체들의 2금융권 진출 움직임이 부각되는 이유로 최고금리 인하를 꼽는다.

잇따른 금리 인하로 대부업체들은 법정 최고금리 이상의 금리로 평가되는 차주에게 적정금리보다 낮은 수준에서 대출을 취급해야 한다. 이 경우 손실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에 대부업권 전역에서 대출 취급이 감소하고 있다.

산와머니와 조이크레디트 등 일본계 대형 대부업체는 불확실한 수익성에 신규영업까지 중단한 상태다.

지난해 상반기 대부업권의 대출잔액은 15조원으로 전년(15조9000억원) 대비 5.5% 감소했다. 지난 2018년 상반기 이후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같은기간 대부업 이용자 수는 157만5000명으로 전년(177만7000명) 대비 11.4% 감소했다.

일각에서는 대부업권의 저축은행·캐피탈 진출이 당연한 수순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대부업권이 2금융에 진출하는 것은 ‘좋다, 나쁘다’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을 위한 선택”이라며 “금리 인하 기조에 대부업권은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하거나 인수 등을 통해 탈출구를 찾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