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04:20 (토)
신보원, ‘맞춤형DB’ 서비스 개시…이용자별 정보 가공
신보원, ‘맞춤형DB’ 서비스 개시…이용자별 정보 가공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1.04.2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한국신용정보원은 금융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이하 CreDB)을 통해 이용자의 요구에 따라 신용정보를 가공해 제공하는 ‘맞춤형DB’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CreDB는 지난 2019년 6월에 서비스를 오픈한 이후 신용정보를 샘플링·가명처리한 표본DB를 금융회사·핀테크·학계 등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함으로써, 명실상부한 금융분야 대표 개방형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맞춤형DB는 기존의 표본DB에 비해 자료항목이 늘어났으며 개인-기업-보험정보간 연계 분석이 가능하다.

또 데이터 항목 및 기간을 이용자 요청에 따라 맞춤 가공하여 제공하는 등 효용성이 높아졌다.

앞서 금융회사와 핀테크 업체, 학계를 대상으로 맞춤형DB 시범서비스를 시행한 결과, 자사와 같은 업권 전체의 지역·연령대별 금융상품 가입 특성을 비교해 마케팅 대상 고객층을 발굴하고, 외국인 전용 상품 및 중금리대출 상품에 특화된 신용평가모형을 개발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가 소상공인의 금융거래 성향에 미치는 영향도에 대한 연구에 활용되는 등 학술적 가치 역시 입증됐다.

맞춤형DB는 CreDB 이용 신청 절차 및 필요서류를 간소화해 기존에 신청 후 서비스 이용까지 2개월 가량 소요되던 대기시간을 1개월 이내로 단축해 이용자의 편의성도 높였다.

신현준 신용정보원장은 “맞춤형DB는 금융소비자의 대출, 카드, 보험 등 신용거래패턴을 연계해 분석할 수 있는 국내 유일한 데이터셋”이라며 “데이터기반의 새로운 금융서비스 개발 및 학문 연구에 CreDB가 중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따.

한편 CreDB는 보안요건 증빙서류 제출 등 이용 구비 요건을 갖춰 신청한 순서에 따라 이용이 가능하며, CreDB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 26일부터 신청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