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19:45 (수)
IPO 대어 ‘SKIET’ 상장주관사 수수료만 180억
IPO 대어 ‘SKIET’ 상장주관사 수수료만 180억
  • 강수지 기자
  • 승인 2021.04.2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증권, 46.7억원으로 최대
삼성증권, IPO 실적 1위 내줄 듯
출처=미래에셋증권
출처=미래에셋증권

<대한금융신문=강수지 기자> ‘에스케이아이이테크놀로지(SKIET)’의 기업공개(IPO)에 주관사와 인수회사로 참여하게 되는 증권사들이 총 180억원에 달하는 수수료 수입을 챙길 예정이다.

28일 SKIET에 따르면 최종 공모가가 10만5000원으로 정해지면서 공모 규모는 2조2459억5000만원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공모 금액의 0.8%인 인수수수료는 179억6760만원으로 결정됐다.

약 180억원에 달하는 인수수수료는 공동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0.208%)과 제이피모간증권(0.208%), 공동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0.144%)과 크레디트스위스증권(0.144%), 인수사인 SK증권(0.064%)과 삼성증권(0.016%), NH투자증권(0.016%)이 나눠 가질 예정이다.

특히 국내 증권사 중 미래에셋증권이 가장 많은 5839억4700만원가량의 공모주를 인수해 수수료도 46억7157만6000원으로 가장 많다. 이어 한국투자증권(32억3416만8000원), SK증권(14억3740만8000원), 삼성증권(3억5935만2000원), NH투자증권(3억5935만2000원) 순이다.

여기에 별도로 발행회사와 매출주주는 증권사들의 공모실적, 기여도 등을 고려해 각 인수단구성원 전부 또는 일부에게 별도의 인수수수료를 차등 지급할 수 있다. 

규모는 총 공모금액의 0.3%에 해당하는 범위 내로 제한된다.

증권사 관계자는 “발행회사의 독자적인 재량에 따라 증권사들이 가져갈 인수수수료가 추가로 늘어날 수 있다”면서 “증권사별로 배분되는 사항이라 아직 어느 정도 수준일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IPO 대어였던 SK바이오사이언스를 포함한 증권사들의 올해 IPO 수수료 수입 순위는 삼성증권(약 126억원)이 가장 높다. 미래에셋증권은 약 103억원가량으로 뒤를 잇는다.

그러나 이번 SKIET IPO를 통해 삼성증권(약 129억원)과 미래에셋증권(약 149억원)의 IPO 실적 순위가 뒤바뀔 전망이다.

한편, SKIET는 올 상반기 IPO 대어로 28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이틀간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 청약을 진행한다. 업계에서는 중복 청약이 가능한 마지막 기회라는 점에서 사상 최대 증거금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