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5 04:35 (일)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문화·금융 선도기업 될 것”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문화·금융 선도기업 될 것”
  • 유정화 기자
  • 승인 2021.04.28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28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비전 2025 선포식'에서 새로운 비전을 밝혔다. (사진=교보생명)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28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비전 2025 선포식'에서 새로운 비전을 밝혔다. (사진=교보생명)

<대한금융신문=유정화 기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보험 그 이상의 가치를 전하는 문화와 금융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신창재 회장은 28일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비전(Vision) 2025 선포식'에서 "기존 보험사업을 초월해 금융투자와 예술문화사업이라는 새로운 영역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해 독창적인 고객경험과 가치를 창출하는 혁신기업이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회장은 "디지털은 보험·금융업 뿐 아니라 산업 전반에 파괴적 혁신을 가져오고 있다"며 "빅테크의 금융영역 진입이 가속화되고 있고, 고객 기대수준이 변화하고 업의 경계가 모호해지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 보험사업을 초월해 금융투자와 예술문화사업이라는 새로운 영역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하겠다"며 "이를 통해 문화와 금융을 아우르는 독창적인 고객경험과 가치를 창출하는 혁신기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보생명의 비전 2025는 모든 사람이 평생 든든한 마음으로 문화생활을 다양하게 즐기면서 지적·재무적·사회적으로 성장 발전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명보험의 본질적 가치인 고객보장을 확대하고, 예술문화와 금융∙투자 분야에서 차별화된 고객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예술문화사업의 경우 역량과 경험, 데이터가 풍부한 교보문고와 대산문화재단이 담당하게 된다. 금융투자분야에서는 증권, 자산운용, 자산신탁 등 관계사들과 협력할 방침이다.

새로운 비전 선포와 함께 교보생명은 신창재 회장이 강조해온 ‘양손잡이 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양손잡이 경영이란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는 가운데 기존 보험사업을 개선하는 동시에 미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을 말한다.

이밖에 교보생명은 금융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자산관리·건강관리 등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해 금융교육특화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