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08:05 (화)
신한카드, 업계 최초 첫 ‘아트’ 사내벤처 키운다
신한카드, 업계 최초 첫 ‘아트’ 사내벤처 키운다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1.05.0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신한카드)
(이미지: 신한카드)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신한카드는 업계 최초로 ‘아트’ 사내벤처를 출범하고 첫 사업으로 ‘아트페어’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오는 6월에 열리는 ‘더 프리뷰 한남 위드 신한카드’는 신한카드 사내벤처인 아임벤처스 6기로 선발된 ‘아트플러스’가 주축이 되어 진행된다.

신한카드 아트 사내벤처인 ‘아트플러스’는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홈인테리어용 미술품 구매가 증가하고, 취미생활 및 재테크 수단으로써 미술품 거래가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미술 시장을 니치 마켓(틈새시장)으로 보고 카드와 아트라는 두 영역을 연결하는 신사업을 개척하고 있다.

이번 아트페어는 신한카드가 스폰서십을 맺고 있는 한남동 블루스퀘어의 ‘네모홀’에서 오는 6월 2회차(6월 9일~6월 13일, 6월 16일~6월 20일)에 걸쳐 진행된다. 행사명 더프리뷰는 작가와 갤러리가 미리 보여주는 특별 무대이자 신한카드가 미술 시장에 진입하는 데뷔 무대임을 알리는 두 가지 의미를 담았다.

특히 이번 아트페어는 신진 작가, 신진 갤러리의 발굴 및 육성을 목표로 개최해 예술인 양성에 주력함으로써,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신한금융그룹의 ESG전략과도 일치한다. 선정된 30여개 갤러리와 60여명의 작가의 작품을 전시·판매할 뿐 아니라 신한카드의 브랜드 파워를 활용한 콜라보 굿즈 등을 제작해 신진 작가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신한은행 메세나 시설 ‘신한갤러리’의 전시후원 사업과 연결해, 장애 예술인 작품들을 이번 아트페어 특별전으로 기획해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 문화예술계와 동반 상생하고자 하는 의미를 더했다.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은 “이번 아트페어는 사내 벤처의 도전 정신으로 금융과 아트라는 분야를 연결해 새로운 시도를 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사내벤처 활성화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이 될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해 신한카드만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