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13:20 (수)
농협銀, 키움그린뉴딜인프라펀드에 1천억 투자
농협銀, 키움그린뉴딜인프라펀드에 1천억 투자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1.05.2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 키움투자자산운용 본사에서 NH농협은행 지준섭 농업·녹색금융부문 부행장(오른쪽)과 김성훈 키움투자자산운용 김성훈 대표가 키움그린뉴딜인프라펀드 약정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농협은행)
20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 키움투자자산운용 본사에서 NH농협은행 지준섭 농업·녹색금융부문 부행장(오른쪽)과 김성훈 키움투자자산운용 김성훈 대표가 키움그린뉴딜인프라펀드 약정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농협은행)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NH농협은행은 키움투자자산운용에서 운용하는 한국판 뉴딜에 투자하는 ‘키움그린뉴딜인프라펀드’에 앵커투자자로 참여한다고 21일 밝혔다.

키움그린뉴딜인프라 펀드는 그린스마트스쿨 등 국내 사회기반시설에 투자하는 약 3000억원 규모의 블라인드펀드다. 농협은행은 이중 1000억원을 투자하기로 약정했다.

농협은행은 이 펀드를 통해 지난 2월 정부가 발표한 18조50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종합계획’ 및 ‘노후 하수처리장 현대화’와 관련된 BTL(Build Transfer Lease, 임대형 민간투자사업) 사업에 투자함으로써 ESG 관련 투자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BTL은 민간자금으로 공공시설을 건설한 뒤 소유권을 정부에 이전하고, 정부는 민간 사업자에게 임대료를 지불하는 형태로 투자금 회수를 지원하는 사업방식을 말한다.

농협은행은 한국판 뉴딜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농업·농식품산업에 약 5조2000억원, 그린뉴딜 관련 사업에 약 2조8000억원 등 약 8조원의 금융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농협은행 농업·녹색금융 부문 지준섭 부행장은 “키움그린뉴딜인프라 펀드 참여로 노후화된 학교를 안전하고 쾌적한 학습공간으로 만들어 아이들에게 미래를 담는 공간을 선물하고, 맑은 물 관리체계를 지원하여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하는 농협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