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12:10 (화)
교보생명, 금융 계열사들과 '탈석탄 금융' 선언
교보생명, 금융 계열사들과 '탈석탄 금융' 선언
  • 유정화 기자
  • 승인 2021.05.2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발전소 건설 프로젝트파이낸싱 불참
글로벌 환경 이니셔티브 CDP 가입 방침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사옥.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사옥. (사진=교보생명)

<대한금융신문=유정화 기자> 교보생명은 교보증권,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교보악사자산운용, 교보자산신탁 등 금융 계열사들과 함께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고 28일 밝혔다. 

교보생명은 주요 금융 관계사들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네 가지 사항을 약속했다. 향후 신규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파이낸싱에 참여하지 않고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목적으로 발행되는 다른 어떠한 채권도 인수하지 않기로 했다.

또 일반 채권이라 하더라도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용도로 사용될 경우에는 해당 채권을 인수하지 않고, 신재생 에너지 등 ESG (환경·사회·지배구조)요소를 고려한 친환경 관련 투자는 확대한다는 약속이다.

교보생명은 이와 함께 환경을 비롯한 ESG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글로벌 환경 이니셔티브인 CDP(탄소정보공개프로그램) 서명 기관에도 가입할 방침이다. 

교보생명은 선제적으로 ESG 관련 투자 체계 구축에 힘써왔다. '건강한 사업을 영위하는 지속가능기업'에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거두면서 이해관계자의 공동 번영에 기여한다는 원칙을 지켜왔다.

투자 프로세스, 전략 등 의사결정 과정에서도 ESG 등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왔다. 이에 10여년 전 3조원이던 ESG 관련 투자 규모는 현재 3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지난 2010년에는 국내 보험사 중 최초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국제협약인 UN 글로벌콤팩트(UNGC)에 가입했다.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2011년부터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탄소 중립을 위한 전 세계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모든 이해관계자와 공동 발전을 추구하는 지속가능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