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18:30 (목)
금리 상승에⋯기관 해외증권 투자 ‘뚝’
금리 상승에⋯기관 해외증권 투자 ‘뚝’
  • 장하은 기자
  • 승인 2021.05.2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국은행
출처=한국은행

<대한금융신문=장하은 기자> 올해 1분기 국내 기관투자자의 해외 외화증권 투자 잔액이 60억달러 넘게 줄었다. 금리가 상승하면서 채권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 외화증권 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지난 3월 말 현재 3630억7000만달러로, 작년 말보다 61억달러 감소했다.

보험사(59억9000만달러)와 증권사(13억9000만달러), 외국환은행(7억2000만달러)의 투자 잔액이 줄었다. 자산운용사(19억9000만달러)만 홀로 증가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1분기에 주요국의 금리가 많이 오른 가운데 특히 채권 가격이 내려가면서 평가 손실이 발생한 영향이 컸다"며 "1분기에는 미국 달러화도 강세를 보이면서 환 평가 손실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투자 상품 중 외국 채권 투자 잔액은 1분기에만 87억5000만달러 감소했다. 이런 감소 폭은 작년 1분기(49억달러)를 넘어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다.

한은은 외국 채권 투자는 1분기 중 미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보험사(56억달러)와 자산운용사(30억8000만달러)를 중심으로 줄었다고 분석했다.

국내 금융기관이나 기업이 외국에서 발행한 외화표시증권(코리안 페이퍼) 투자 잔액도 29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반면 지난 1분기 외국 주식은 주요국 주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자산운용사(55억달러)를 중심으로 투자 잔액이 55억7000만달러 늘었다. 미국(7.8%), 유럽연합(10.3%), 일본(6.3%), 홍콩(4.2%) 등 주요국 주가가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