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12:25 (화)
[인터뷰]KB投證 ‘투자 휴머니즘’으로 승부
[인터뷰]KB投證 ‘투자 휴머니즘’으로 승부
  • 윤혜진
  • 승인 2009.04.12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입장서 상품 개발

오는 16일 복합형 출시
 
 
“고객이 중심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 공장에서 대량으로 찍어 나온 듯한 몇 개의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시하는 것이 아니다. KB투자증권은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세심한 부분까지 맞춰갈 수 있는 서비스를 지향한다”
 
KB투자증권 리테일영업본부 강기태 본부장은 본지와 인터뷰에서 리테일 영업 신조로 ‘투자 휴머니즘’을 강조했다.
 
대부분의 증권사가 전문가 입장에서 고객을 바라보는 것과는 차별화된 모습이다.
 
강기태 본부장은 “최근 고객들은 인터넷 등을 통해 많은 정보를 향유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니즈 또한 다양하다”고 말했다.
 
때문에 강 본부장은 “기존의 증권사처럼 전문가 입장에서 고객을 바라보는 것이 아닌, 고객의 시각에서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본부장은 “모든 영업의 중심은 투자 휴머니즘이며 이를 반영해 첫 금융상품으로써 16일 은행·증권 통합계좌인 ‘플러스타 통장’를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이 플러스타 통장은 은행계좌지만 증권 홈페이지에서 아이디 등록만 하면 바로 주식매매 등이 가능하다.
 
강 본부장은 “별도로 증권 계좌를 개설하지 않고도 은행의 계좌를 가지고 증권의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며 “현재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등 고객과 눈높이 맞추기 위한 이런 노력들이 향후 고객확보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이 증권과 은행의 복합상품은 증권과 은행이 합심해 노력하는 부분이며 다양한 복합상품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 본부장은 밝혔다.
 
KB투자증권의 강점에 대해 강 본부장은 단호하게 KB국민은행과의 시너지를 꼽았다.
 
강 본부장은 “KB국민은행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국민은행에서 KB투자증권의 전문인력을 만나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앞서 많은 은행계열 증권사의 시행착오를 보완하는 등 PB센터에서 성공 모델을 만들어 전 지점으로 확산시킬 것”이라고 했다.
 
이르면 오는 7월부터 국민은행 지점에서 KB투자증권 전문인력을 만나볼 수 있다.
 
벌써 KB투자증권은 약 12만계좌, 약 1500억원 규모의 고객예탁자산을 확보했다.
 
강 본부장은 “이러한 성과는 단기간에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성공적으로 진입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향후 리테일 시장 전망에 대해 강 본부장은 “자본시장법이 발효되고 과거보다 더욱 다양한 금융상품 및 서비스를 취급할 것이기 때문에 전체 증권시장에서 리테일 시장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강 본부장은 “아직까지 KB투자증권에 대해서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서비스를 통해 구체적으로 KB투자증권의 서비스를 알리도록 노력하는 것이 첫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 본부장은 “KB투자증권의 목표는 업계 탑3 증권사로의 도약이며 고객들에게 KB브랜드에 걸맞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차분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尹惠鎭 기자>yhj@kbanek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