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21:15 (수)
골드만삭스, 유럽 WM 대출 확대
골드만삭스, 유럽 WM 대출 확대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4.07.2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사업부 신설, 50억달러 규모 신규대출 예정

골드만삭스가 유럽에서 상업은행과 자산관리사업 규모를 확대한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7월 런던법인인 골드만삭스 인터내셔널 뱅크에 고액자산가를 대상으로 하는 대출사업부서를 신설했다.

이 부서는 3년 이내에 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의 약 1700명에 달하는 기존 고액자산가 고객을 주 대상으로 50억달러 목표의 대출을 실행할 계획이다.

대출은 고액자산가의 유동성 확보, 포트폴리오 다양화, 세금납부, 사치품 구입 등의 목적으로 이뤄지며 대부분 담보부 대출 형태로 제공된다.

대상은 신규 고객보다는 기존 고객에게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골드만삭스는 런던에서 최고급 부동산을 대상으로 한 주택담보대출 사업을 1년 안에 당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아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골드만삭스의 이번 사업확대는 앞으로 성장과 수입확보가 가능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유럽지역 골드만삭스 WM부문 관계자는 “고액자산가들은 레버리지(차입)가 필요한 양질의 차입자이며 담보인정비율은 매우 보수적”이라며 신규 사업의 성장성을 강조했다.

실제 대규모 WM사업을 보유한 UBS, 크레딧스위스 등도 이 시장이 위험성이 낮고 꾸준한 수익흐름 확보가 가능하며 기존 고객 유지에도 효과적이라고 판단해 사업을 확대 중이다.

이같은 움직임은 최근 미국 투자은행이 변동성 높은 트레이딩사업보다는 전통적인 상업은행 사업에 집중하는 추세의 일환이다.

모건스탠리는 이미 트레이딩사업 비중을 줄이고 자산관리(WM), 리테일, 대출 사업 비중을 늘린 유니버설뱅킹 모델로 성과를 보고 있다.

골드만삭스도 금융위기 이후 연준의 긴급자금 지원을 받기 위해 은행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고 상업은행 면허를 취득한 후 업무를 확대했다.

또한 골드만삭스는 최근 임명된 최고경영전략책임자(CSO)에게 상업은행 및 자산관리사업 확대 임무를 부여하기도 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최근 아시아 자본시장 호황으로 인해 글로벌 투자은행의 아시아 지역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이중 골드만삭스는 경쟁우위를 바탕으로 투자은행 중 상반기 순이익 1위를 기록했다”며 “특히 아시아, 유럽지역의 IPO시장이 활기를 찾으면서 올 들어 6월 중순까지 IB수수료 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이는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