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20:25 (금)
예보, 은닉재산 회수실적 1000억원 돌파
예보, 은닉재산 회수실적 1000억원 돌파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6.11.2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김민수 기자> 예금보험공사는 2000년 부실관련자에 대한 재산조사를 시작한 이후 연간 은닉재산 회수실적이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연간 회수실적은 지난해(781억원)보다 57% 증가한 1227억원으로 누적 회수액은 약 4090억원에 이른다.

이는 예보가 중앙행정기관, 금융기관 등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를 토대로 조사주기를 단축해 부실관련자가 은닉한 부동산 및 금융자산 회수실적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예보는 또 ‘예금자보호법’ 개정을 통해 조사범위를 확대하는 등 은닉재산 추적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을 지속 추진하고, 우수 회수사례를 공유해 회수역량을 강화하는 등 다각적인 회수노력을 기울였다.

예보는 ‘금융부실관련자 은닉재산 신고센터’를 통한 은닉재산 회수실적을 제고하기 위해 지난해 5월 포상금 최고한도를 10억원에서 20억원으로 상향하고, 사용자 친화적 인터넷 신고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신고 유인을 한층 강화했다.

이를 통해 2002년 은닉재산 신고센터 설치 이후 2016년 9월까지 총 336건의 신고를 접수해 4090억원을 회수했으며, 포상금 23억원을 지급했다.

예보는 부실관련자가 국내에 은닉한 재산뿐만 아니라 해외에 은닉한 재산에 대해서도 회수를 강화하기 위해 현지재산조사회사(사립탐정) 고용, 검찰공조 강화 등을 통해 조사방식을 다양화하고, 조사대상자 및 조사대상국도 확대(28→37개국)하는 한편 회수전담TF 구성, 국가별 맞춤형 회수전략 수립, 해외소송 제도개선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 결과 올해 1~9월까지 해외은닉재산 55억원을 회수했으며, 지난 2006년 해외재산조사를 시작한 이후 총 누적 회수액은 총 327억원에 달한다.

예보 관계자는 “유관기관과 협조체제를 강화하고 은닉재산 신고센터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해외채권추심회사를 활용한 해외은닉재산 회수를 추진하는 등 은닉재산 회수실적 제고를 위해 지속 노력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지원자금 회수를 극대화하고 부실관련자의 책임을 엄정히 추궁하는 등 금융시장 안정성 유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