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00:55 (월)
행복한 스타트업 ‘아이렉스(IREX)’, 제로연회비로 행복한 신용카드 세상 만들다
행복한 스타트업 ‘아이렉스(IREX)’, 제로연회비로 행복한 신용카드 세상 만들다
  • 대한금융 온라인팀
  • 승인 2017.11.0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이렉스(IREX) 박영난 대표.

<대한금융신문 온라인팀> 신용카드 연회비를 페이백 받으면서 연회비 부담 없는 신용카드 사용이 가능한 ‘제로연회비’ 서비스가 신용카드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신용카드는 우리 생활에 깊숙이 자리 잡고 있다. 현금 없는 사회라는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신용카드를 이용한 거래가 간편해졌다. 이렇게 신용카드가 폭넓게 사용되다 보니, 혜택 또한 다양해지고, 최근 들어서는 법적인 규제도 많이 완화되었다.

기존에는 고객이 영업사원에게 신용카드를 신청 시, 영업사원(신용카드업자)들은 신용카드 발급과 관련해 그 신용카드 연회비의 10%를 초과하는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할 것을 조건으로 하는 고객 모집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최근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 개정으로, ‘고객이 직접 컴퓨터통신으로 신용카드 회원이 되는 경우, 그 신용카드 연회비의 100%를 지급할 것을 조건으로 고객을 모집할 수 있다’ 는 단서조항이 추가되었다.

기존에는 법적으로 불가능 했던 일이, 이제는 합법화 된 것이다.

이에 따라, 신용카드 영업사원들도 오랜 시간 금기 되었던 ‘연회비 페이백’ 혜택을 제로연회비 라는 컴퓨터통신 서비스를 통해 자유롭게 제공하면서, 그로 인해 고객 확보가 용이해졌고, 신용카드 영업사원들에게도 새 바람이 불고 있다. 새로운 신용카드 영업채널이 등장한 것이다.

고객의 입장에서도, 기존에는 고객이 직접 카드를 신청할 수 있는 플랫폼이 각 카드사의 홈페이지 뿐이었다면, 이제는 제로연회비(신용카드 연회비 페이백 서비스)를 통해, 연회비 전액을 페이백 받으면서 간편하게 신용카드를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연회비는 적게는 5000원부터 많게는 30만원까지 다양하며, 신용카드 혜택이 많을수록 연회비도 많이 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통상 7만원 이상의 연회비를 내는 신용카드는 ‘프리미엄 신용카드’로 분류된다.

이에 많은 신용카드 고객들이 연회비에 대한 부담으로 프리미엄 신용카드의 사용을 망설였다. 그러나 이제는 ‘제로연회비’ 같은 신용카드 연회비 페이백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은 연회비의 100%를 페이백 받으면서, 부담 없이 프리미엄 신용카드를 만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제로연회비는 신용카드의 연회비를 페이백 받고 싶은 고객과, 그 연회비를 지원해줄 수 있는 신용카드 영업사원을 연결해주는 새로운 서비스로, 고객이 카드발급에 필요한 정보를 입력하면 그에 맞는 영업사원과 연결되어 카드발급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렇게 카드발급이 이루어지면 해당 고객은 신용카드 연회비의 100%를 지급받는 형식으로, 쉽게 말해 제로연회비는 ‘신용카드 연회비 페이백 서비스’이다.

제로연회비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 ‘아이렉스(IREX)’ 의 박영난 대표는 “‘연회비 없는 행복’이라는 타이틀로 고객에게는 연회비 부담 없는 신용카드 발급을, 영업사원에게는 간편한 신용카드 영업채널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연회비 부담 없는 행복한 신용카드 세상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