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00:40 (금)
산업은행, 1년새 수신 5조원 증발…'정책금융 강화 탓'
산업은행, 1년새 수신 5조원 증발…'정책금융 강화 탓'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07.0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고점 이후 2년 연속 총수신 감소

민영화 취소·혁신작업으로 소매금융 뒷전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산업은행의 수신 규모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민영화 추진이 취소되면서 소매금융을 인위적으로 축소한 탓이다. 

다만 최근 4%대 적금을 출시하면서 산업은행이 소매금융을 다시 확대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의 올해 1분기 기준 총수신은 38조915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28%(4조4594억원) 감소했다. 

최근 5년 중 최고점을 찍은 2016년(46조9999억원)보다 약 8조원가량 증발한 것으로, 같은 기간 대부분의 시중은행 총수신이 증가하고 있는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산업은행 총수신 규모 감소는 민영화가 취소되면서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박근혜 전 정부 들어 정책금융기관의 역할이 강조되면서 산업은행 민영화는 취소됐으며, 이로 인해 산업은행은 소매금융 부문을 점진적으로 축소하게 된다. 

금융당국은 민간금융 시장의 경쟁 심화를 이유로 산업은행 소매금융 축소를 원했으며, 시중은행도 영업 전반에 걸쳐 마찰을 피할 수 있다는 명분을 바탕으로 민영화 취소를 환영했다. 

이에 따라 산업은행은 활발히 출시했던 수신 상품 출시를 중단했으며 마케팅도 축소했다. 

더구나 조선·해운업 구조조정과 관련한 산업은행 책임론이 불거진 이후, 내부 혁신 작업에 돌입하면서 소매금융은 더욱 뒷전이 됐다. 

은행 한 관계자는 "산업은행이 가계대출을 취급하는 등 민간금융 영역에 침투하는 과정에서 자금조달 다변화를 위해 수신을 대폭 확대한 바 있다" 며 "이후 민영화가 취소되고, 기업 구조조정과 관련해 산업은행이 내우외환에 시달리면서 소매금융에 신경쓰지 못한 점이 수신 규모 축소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최근 산업은행 수신 전략에 변화의 움직임이 감지됐다. 

산업은행은 지난달 최고 연 4.00%에서 4.10%의 금리를 제공하는 데일리플러스 자유적금을 출시했다. 

산업은행이 약 1년여만에 내놓은 높은 금리의 적금을 본 은행업계에서는 산업은행이 소매금융 방침을 일부 변경했다고 지적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4%대의 파격적인 금리는 역마진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데, 자금조달을 위해 무리해서 출시한 것일 수 있다"며 "산금채를 통해 주로 자금을 조달해온 산업은행이 다시 수신 확보를 통한 자금조달에 관심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다만 산업은행측은 이번 고금리 적금 출시가 민영화 시기와 같은 소매금융 확대 전략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소매금융 비중을 줄이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최근의 유행에 따른 상품을 출시해 고객에게 혜택을 주는 전략은 언제든 실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은행 관계자는 "정부가 바뀌면 산업은행의 소매금융 전략에 변화가 일어나고 은행업권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며 "정권과 관계없이 일관된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