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03:00 (일)
[2018 국감] 예보, 파산 저축은행 공적자금 회수율 41.5%
[2018 국감] 예보, 파산 저축은행 공적자금 회수율 41.5%
  • 이봄 기자
  • 승인 2018.10.2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2011년 이후 파산한 저축은행에 27조원이 넘는 공적자금이 투입됐지만 올 상반기까지 회수된 자금은 11조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의원이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파산재단별 자금지원 및 회수현황’에 따르면 예금보험공사가 2011년 이후 파산한 저축은행들에 투입한 공적자금 27조 290억원 중 올해 상반기까지 회수한 자금은 11조 2165억원으로 집계됐다. 투입된 공적자금 대비 회수된 자금은 41.5% 수준에 불과하다.

파산한 저축은행별 회수율을 보면 부산2저축은행이 10.8%로 30개 파산 저축은행 중 공적자금 회수가 가장 덜된 은행이다. 그 다음으로는 보해저축은행이 11.1%, 한주저축은행이 13.4%, 부산저축은행이 14.3%, 에이스저축은행이 17.1%순이다.

미회수 금액별로 보면 부산저축은행이 2조7049억 원으로 미회수금액이 가장 많았다. 이어 토마토저축은행이 2조2614억원, 제일저축은행 1조8634억원, 부산2저축은행 1조6541억원 순이다.

유의동 의원은 “지난 6년여 동안 예금보험공사는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회수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자금회수율은 여전히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며 “저축은행들로부터 인수한 자산 중 규모 큰 자산 매각에 보다 집중하는 등 회수율 제고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