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00:40 (금)
“빅데이터, 금융서비스 이용의 모든 것 바꾼다”
“빅데이터, 금융서비스 이용의 모든 것 바꾼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11.1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빅데이터센터 권동영 부장

우리은행, 고객 금융서비스 전반에 빅데이터 기술 적용
지점 혼잡도 예보하고 고객패턴 분석해 투자 정보 제공

우리은행 빅데이터센터에서 고객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는 모습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은행권의 디지털 전환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 디지털금융은 은행 간 경쟁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고 있으며 이중에서도 빅데이터는 최우선 실행 전략으로 손꼽히고 있다. 우리은행 빅데이터센터는 디지털금융 선도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 금융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고 있다. 

우리은행 빅데이터센터 권동영 부장은 “최근 빅데이터·인공지능 기술 발전은 음성의 문자전환 기술과 문자를 이해하고 분석하는 분야의 비약적 발전을 가져왔다”며 “이러한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대면 및 비대면 접촉정보를 분석하고 고객상담 업무에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의 직접 반응인 고객상담 정보, 불만사항도 분석함으로써 상품과 서비스를 개선하고 고객민원을 사전에 인지·해결하고자 한다”며 “향후 인공지능과 결합해 고객이탈 관리, 고객불만 관리, 상품추천 업무에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은행은 고객관리 전반의 빅데이터 기술 정착에 차별성도 부여했다. 

권동영 부장은 “직접 인공지능 외부전문가를 채용하고 이들 인력이 프로젝트 리딩을 한다는 점이 지난 프로젝트들과의 차이점”이라며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외부전문가들이 딥러닝을 포함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직접 테스트하고 검증을 수행하며 프로젝트 수행 시 업체를 리딩한다. 이 방식은 기존 IT 프로젝트에서 전문업체에 의존하는 방식에서 탈피하고 앞으로 은행 업무에 필수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은행 내부에 축적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빅데이터 기반 금융 서비스를 적용해 고객의 은행 이용형태에 많은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먼저 지점 혼잡도 감소효과를 꾀하고 있다.

권동영 부장은 “영업점을 방문하고자 하는 고객 입장에서 가장 궁금한 것은 언제쯤 영업점에 방문해야 빠르고 편리하게 업무를 볼 수 있는지다”라며 “직원들은 어느 날이 바쁘고 어느 시간이 한가한 시간인지 경험으로 알고 있지만 고객은 그렇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 입장에서는 오늘이 연금 수령일이라 확인도 하고 돈도 찾고 해야겠는데, 점심을 먹고 은행에 가야겠다고 생각한다”며 “문제는 모든 연금 수령자들이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어, 특정일, 특정 시간대에 영업점이 혼잡해지고 고객과 직원 모두 힘들어 진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은행 빅데이터센터에서는 고객과 영업점 모두를 위해 혼잡예보 개발을 추진 중이다. 고객은 영업점이 바쁠 때를 피해서 방문할 수 있고, 직원은 고객이 특정 시간대에 몰리지 않아 윈윈이 예상된다. 

권 부장은 “혼잡예보는 매일 영업점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인 업무로그를 활용해 혼잡 패턴을 분석하는 AI를 학습시키고 업무량을 예측하는 시스템으로 인터넷뱅킹의 영업점 안내 메뉴를 통해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빅데이터로 적절한 투자와 소비 형태도 제시한다. 

권 부장은 “고객이 재테크에 관심이 없어도,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고 수익을 극대화 할 수 있다”며 “이종산업 정보 연계를 통해 고객의 소비패턴과 성향을 확인하고 고객 관심사와 특성을 고려한 상품 추천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기존에는 고객이 온라인 구매 시 할인 혜택이 큰 카드 정보를 조회 후 선택했지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고객의 카드 정보 조회 필요 없이 최적의 카드를 추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우리은행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스타트업 에이젠글로벌과 손을 잡아 눈길을 끌고 있다. 

권 부장은 “금융위원회 주관 지정대리인 제도가 도입되면서 금융회사 단독으로만 수행하던 금융서비스를 핀테크기업이 위탁받아 직접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은행은 에이젠글로벌과 피노펙을 선정했으며, AI 예측모형을 기반으로 개인신용대출 신청 건에 대한 평가점수와 대출금리 산정, 대환대출을 처리하는 신구 은행 간 대출상환금 조회 및 상환업무를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대환대출 플랫폼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정대리인 제도로 다양하고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일정 범위 내에서 실전 테스트할 기회를 얻었다. 심사 기술 고도화로 신용도, 담보가치를 적정하게 평가받게 돼 금융접근성 제고가 가능하고, 새로운 고객 확보 및 관련 비용 절감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권 부장은 “금융지주사 전환을 앞두고 있어 앞으로 지주사 차원의 빅데이터 활용을 위해 검토하고 있다”며 “또한 빅데이터에서 중요한 가치인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개인정보 마스킹 정책을 강화하고 운영에 나설 것”이러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