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2 05:55 (월)
[기자수첩] 증권사 신뢰 잃은 대체거래소 설립
[기자수첩] 증권사 신뢰 잃은 대체거래소 설립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8.12.3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대체거래소(ATS) 설립이 시작 전부터 공정성 문제에 직면했다.

컨소시엄 구성부터 미심쩍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금융투자협회가 ATS 설립을 논의하기 위해 전체 증권사들 대상으로 회의를 소집했지만 결과는 이미 정해져 있었다는 것이다.

특정 증권사에 대한 특혜 의혹도 이어진다. ATS 설립 컨소시엄단은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키움증권 등으로 구성됐다.

선발에 앞서 금투협은 증권사들에 어떠한 선발 기준도 알려주지 않았다. 금투협이 전체회의에 앞서 현 컨소시엄단과 여러 차례 비공개 회의마저 진행했다. 미리 판을 짜뒀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컨소시엄 구성 이후 ATS의 재무적투자자(FI)로 증권사들의 참여를 요청하는 과정에서도 반강제적인 회유가 있었다는 것이 증권사들의 전언이다. 금투협은 금융위원회가 나서서 ATS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FI 참여를 강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거래소의 독과점 체제를 해소하기 위해 만들어지는 ATS가 오히려 일부 증권사의 독과점 체제를 형성한 셈이다.

ATS의 설립목적은 자율 경쟁으로 거래수수료를 낮추고 증권거래의 질을 높이기 위함이다. 이런 긍정적 효과에 증권사들도 대체거래소 설립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 그러나 설립 과정에서부터 공정성 문제가 불거질 경우 ATS가 제 역할을 해낼지 의문이다.

ATS의 성공적 정착과 활성화를 위해선 증권사들의 참여가 필수적이다. 금투협에서 FI를 적극적으로 모집하는 이유다. 하지만 이미 증권업계의 신뢰를 잃어 증권사 참여율이 높을지 의문이다. 증권사들이 ATS와 제휴를 맺지 않는다면 ATS는 유명무실한 플랫폼이 될 수밖에 없다.

대체거래소는 국내 자본시장에서 처음 시도되는 사례다. 올바른 선례를 위해 공정하고 엄격한 선발 절차가 선행됐어야 했다. 정부와 금융투자협회가 ATS 설립에만 급급해 정작 주도적인 참여가 필요한 증권사의 신뢰를 잃지 않았냐는 아쉬움이 남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