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16:00 (수)
김도진 기업은행장 "소상공인, 자영업자 동반자돼야"
김도진 기업은행장 "소상공인, 자영업자 동반자돼야"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1.0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일 서울 중구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김도진 기업은행장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서민의 안전한 삶과 성장을 돕는 동반자가 돼야 한다."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2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열린 2019년 시무식에서 국책은행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 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불확실성과 잠재적 위기 속에서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자세로, 기업은행의 사명과 가치를 실천에 옮기자"며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과 신성장·혁신성장 기업을 위한 투자생태계 조성과 금융지원을 새해 주요 사업으로 꼽았다.

이어 김 행장은 "변화와 혁신의 지향점은 최적화"라며 △중기금융 초격차 유지를 위한 영업망 최적화 △시대적 흐름에 맞는 조직문화 최적화 △데이터 기반의 최적화된 고객경험 제공이라는 세 가지 최적화 과제를 제시했다.

또한 임직원에게 고객, 동료, 사회로부터의 신뢰를 얻기 위한 정도경영과 윤리의식을 강조하는 한편, 철저한 건전성 관리, 금융정보보호와 영업현장의 안전을 강조했다.

기업은행은 이날 시무식에서 '인권경영 금융을 실천하는 행복과 희망의 동반자'라는 비전을 제시하며, IBK인권경영 선언식도 열었다.

김 행장은 "인권보호, 인권존중, 인권침해 구제라는 3가지 원칙 아래 임직원, 고객, 주주, 협력기업 등 모두의 인권이 우선 시되는 인권경영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취임 초부터 고객과 현장이 가장 중요한 경영의 축이라고 강조해 온 김 행장은 시무식을 마치고 새해 첫 일정으로 지난해 강원도 지역 방문에 이어 올해에는 통영, 거제와 여수, 순천 등 내륙 최남단의 영업현장을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