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20:55 (일)
증권사 ‘우발채무’ 위험↑…금감원, 모니터링 강화
증권사 ‘우발채무’ 위험↑…금감원, 모니터링 강화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01.0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증권사의 우발채무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 우발채무 비중 증가와 부동산 규제 강화로 우발채무 현실화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관측된다.

금융감독원·신용평가사·금융투자협회는 앞 다퉈 모니터링 강화에 나섰다.

■ 대형사 우발채무 증가…메리츠證 184% ‘1위’

 

4일 금감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국내 증권사의 총 우발채무는 33조9000억원에 달한다. 대형증권사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 적극 나서며 우발채무 총량이 증가했다.

자기자본 대비 우발채무 비중 평균은 63.7%로 지난 2017년 말(56.3%)보다 7.4%포인트 상승했다. 6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최초다.

개별 증권사 중에선 메리츠종금증권의 자기자본 대비 우발채무 비중이 184.39%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전체 증권사 중 우발채무 비중이 100%를 넘어선 곳은 메리츠종금증권이 유일하다.

2015년 메리츠종금증권과 함께 우발채무 비중 100%를 넘어섰던 IBK투자증권(99.59%), 하이투자증권(96.63%), 교보증권(86.72%), 현대차투자증권(66.35%)은 100%이하로 낮췄다. 우발채무 리스크 우려가 계속 불거지자 그룹차원에서 우발채무를 줄였다.

반면 NH투자증권(88.19%), 한국투자증권(80.91%), 하나금융투자(78.44%)는 우발채무 비중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한화투자증권(78.50%), KB증권(75.16%), DB금융투자(70.04%)도 증권사 전체 평균을 상회하고 있다.

■ 금감원·신평사·금투협, 모니터링 더욱 강화

신용평가사는 우발채무 리스크 관리를 조언하고 나섰다. 모니터링도 더 강화한다.

나이스신용평가 금융평가본부 이혁준 본부장은 “최근에 우발채무 리스크에 다시 주목하는 이유는 부동산 경기 침체 우려 때문”이라며 “지난 3년간 부동산 경기 호조로 우발채무 비율이 높아도 리스크가 크다고 여겨지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 정책에 부동산 경기가 주춤하고 있다. 이것이 일시적 현상이 아닌 하락세로의 전환이라면 위험신호다. 우발채무 관리를 적극적으로 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이 본부장은 “자금조달력과 자본완충력이 높은 대형사라도 예외가 아니다. 우발채무 현실화시 발생하는 건전성 저하와 유동성 압박은 재무안정성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모니터링을 지속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감원도 우발채무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한다.

금감원 자본시장국 관계자는 “최근 우발채무의 총량, 자기자본 대비 비중이 증가해 유심히 보고 있다. 모니터링 결과 증권사 PF에 고위험 쏠림 현상이 많아 쏠림 해소를 지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부동산 물건 중 위험이 높은 물건의 거래에 대해서 집중 모니터링 한다. 또 전체 부동산PF거래의 총량도 살핀다.

만일 우발채무 리스크 현실화 가능성이 커질 경우, 자본시장법 개정을 통한 우발채무 관리 기준도 세운다. 현재 자본시장법상 ‘부동산PF 거래 총량 규제’나 ‘고위험 부동산 투자 규제’ 등에 대한 법적 제한은 없다.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우발채무 리스크와 관련해 증권사에 경고를 줄 단계는 아니다. 일단은 모니터링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며 “추이를 지켜보고 우발채무 현실화가 커지면 어떤 규제를 도입할지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투자협회서도 우발채무 관리를 위해 ‘부동산PF 비상계획 회의’를 열고 있다. 전 증권사의 부동산PF 실무직원을 모아 증권사 별 부동산PF 현황을 파악하고 각사별 노하우를 공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