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금융
현대캐피탈, 디 에셋 선정 ‘2018 최우수 회사채상’ 수상
이봄 기자  |  afterwinter312@kbank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9  09:13: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현대캐피탈은 글로벌 금융전문지 ‘디 에셋(The Asset)’이 선정한 ‘2018 최우수 회사채상(Best Corporate Bond)’을 수상한다고 9일 밝혔다.

디 에셋은 매년 ‘트리플 에이 컨츄리 어워즈(Triple A Country Awards)’를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둔 기관과 딜을 선정하고 있다. 올해 시상식은 오는 24일 홍콩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트리플 에이 컨츄리 어워즈’에서는 현대캐피탈의 스위스프랑(CHF) 통화 채권이 대한민국 최우수 회사채로 선정됐다.

디 에셋은 현대캐피탈이 쉽지 않은 대외 환경에서 스위스프랑이라는 이종통화를 채택해 발행한 전략을 높이 샀다. 또 변동성이 큰 상황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자금 조달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는 등 다양한 통화 발행 역량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2010년 국내 민간 금융사 최초로 스위스 통화 공모채권을 발행한 후 지금까지 6차례에 걸쳐 총 14억3000만프랑(1조6000억원 상당) 규모의 채권을 발행했다. 특히 자본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지난해에는 스위스 현지 투자자 대상의 정기적인 IR활동과 다년간의 발행 경험을 기반으로 긍정적인 투자 수요를 이끌어냈다. 그 결과 작년 6월 3억프랑(한화 약 3300억원 상당) 규모의 조달을 마무리했다.

한편 현대캐피탈은 지난 2016년 전세계 자동차금융업계 최초로 무보증회사채 형태의 그린본드를 5억달러 규모로 발행해, 디 에셋으로부터 ‘2016 한국 최우수 그린본드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해외자본시장에서 대한민국 대표 민간 발행사로서의 입지를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자본 변동성이 극대화되는 요즘, 한국 대표 기관으로서 다른 발행사들의 조달 활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도록 투자자 및 시장 관리에 한층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대한금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메리츠화재에 경력 설계사들 몰리는 이유는
2
김태오 DGB 회장의 은행장 겸직 논란, 진짜 문제는
3
제2의 해외주식 사고 막는다…예탁원, 외화증권 지원 업무 강화
4
손보사, 지난해 ‘사람보험’ 판매만 몰두
5
혜택 높은 ‘제휴카드’ 단종 줄 잇는다
6
삼성SDS, 내부거래 90% 육박…금융권 기술력 불신 커져
7
[단독] 연말정산 간소화서 소외된 ‘코스닥벤처펀드’
8
저축銀, 중금리 신용대출 ‘브랜드’ 뜬다
9
카드사, 출혈경쟁 ‘車금융 캐시백’ 줄인다
10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비은행 부문 소형 금융사 인수합병부터"
오피니언

[인터뷰]유아이패스 “RPA 플랫폼은 인력대체가 아닌 개인비서”

[인터뷰]유아이패스 “RPA 플랫폼은 인력대체가 아닌 개인비서”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요즘 금융권을 포함한 전 산업 분야에 '...

[기고]P2P플랫폼을 통한 관계형 금융의 진화

[기고]P2P플랫폼을 통한 관계형 금융의 진화
국내 금융기관에서 사용하는 용어 중 ‘관계형 금융’은 금융사가 재무·신용등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로 220, 양우빌딩 202호  |  대표전화 : 02-783-2583  |  팩스 : 02-783-2586
등록번호 : 서울 아 03062  |  창간일 : 1995.10.17  |  온라인 등록일 : 2014.03.24  |  발행인·편집인 : 조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준
Copyright © 2012 대한금융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ank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