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06:00 (월)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찾아가는 금융서비스 현장방문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찾아가는 금융서비스 현장방문
  • 이봄 기자
  • 승인 2019.01.1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새해 현장경영으로 10일 서울 중구의 제일평화시장에 방문해 직원들과 함께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체험하며 상인들의 예금을 수납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기해년 새해를 맞아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10일 서울의 제일평화시장을 방문해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체험하며 첫 현장경영 행보를 시작했다.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에 위치한 신당1.2.3동새마을금고에서 개최된 ‘새마을금고중앙회장 현장경영 소통’의 자리는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실시하는 금고의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리를 비우기 힘든 시장 및 소상공인들을 위해 제공되는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는 금고 직원이 직접 점포를 방문해 예금의 입출금 및 온누리 상품권 환전 등을 제공하는 새마을금고의 특화된 금융서비스다.

특히 신당1.2.3동새마을금고는 시장상인들을 위해 야간조는 오후 11시부터 주간조는 오전 7시부터 11명의 담당직원들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일 평균수납액도 9억원에 달한다.

이날 박차훈 중앙회장은 야간근무를 마친 직원들과 새벽에 출근한 직원들에게 아침도시락을 선물하고, 직원들과 함께 찾아가는 금융서비스 현장을 함께 체험하는 시간도 가졌다.

박차훈 중앙회장은 “남들보다 한발 앞선 부지런함으로 아침을 여는 상인 분들에게 새마을금고가 가장 가까이 아침을 여는 금융기관으로 동행할 것”이라며 상인들의 예금을 수납했다.

또한 임직원 및 제일평화시장 유영명 1층 상인회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도 함께 진행됐다. 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물품으로 보온병 500개도 상인회에 전달했다.

박차훈 중앙회장은 “도매상인과 소매상인들이 공존해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 동대문 패션타운 일대에서 밤낮없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며 상인들의 편의를 위해 힘쓰는 새마을금고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올 한해 현장경영 소통을 통해 직원들과 회원들의 소리를 가감 없이 듣고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3월 제17대 새마을금고중앙회장으로 취임한 박차훈 회장은 금고와 소통하는 열린경영, 변화를 실천하는 혁신경영, 나눔으로 성장하는 상생경영을 3대 경영방침으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