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00:05 (화)
메트라이프생명, ‘재무건강’ 진단 서비스 제공
메트라이프생명, ‘재무건강’ 진단 서비스 제공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01.2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메트라이프생명은 한국FP학회와 ‘우리집 재무건강 5분 체크인’을 공동 개발해 제공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신체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매년 건강검진을 받듯 가계의 재무 상태를 진단하고 부족한 부분을 파악해 개선시킬 수 있는 해법을 제시해주는 자가진단 서비스다.

모바일이나 PC를 통해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소득, 부채, 자산, 노후준비, 긴급자금준비 등 현재 재무 상태와 예산 및 위험 준비와 같은 평소 재무 습관 등 재무건강을 진단하는 28가지 문항에 응답하면 재무 상태에 대한 객관적 실태와 인식의 차이를 분석해준다.

통계청과 노동연구원의 통계 자료를 활용해 연령과 소득수준이 비슷한 집단의 평균값과 비교할 수 있다.

진단결과를 바탕으로 재무건강의 세 가지 요소인 기초체력(소득 능력), 면역력(재무 위기 대처 능력), 건강지속력(저축과 같은 미래 준비 능력) 별로 부족한 부분에 대한 개선 방법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