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00:05 (일)
3월 금융권 가계대출 1조원 증가…지난해 5분의1 수준
3월 금융권 가계대출 1조원 증가…지난해 5분의1 수준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4.1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 대출이 1조원 증가했다. 지난 2월보다 증가폭이 3000억원 축소된 수준이다. 

금융감독원이 11일 발표한 '2019년 3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이달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은 1조원 증가했다. 지난해 3월 5조원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4조원 축소된 규모다. 올해 2월(+1조3000억원)과 비교해도 3000억원이 적다.

3월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2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월(+4조3000억원) 대비 1조4000억원 축소됐다. 

주택담보대출은 2조8000억원 늘었다. 전년과 동일한 수준이다. 금감원은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중소기업 취업청년을 위한 버팀목 전세대출 취급액(+5000억원)이 기금이 아닌 은행재원으로 취급됐다"며 "이를 제외할 경우 3월중 증가규모는 전년 동월보다 감소한 2억3000억원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기타대출 증가규모는 1000억원으로, 전년 동월(1조5000억원) 대비 4000억원 축소됐다. 기타대출 중 신용대출이 1000억원 감소한 영향이다. 지난해 3월 신용대출 증가규모는 4000억원이었다.

이 기간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1년 전보다 1조9000억원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7000억원 늘었던 것과 대조적이다.

주택담보대출이 -1조7000억원 줄었고, 기타대출이 -3000억원 축소됐다. 제2금융권 가운데서도 새마을금고를 비롯한 상호금융조합의 가계대출 규모 감소 폭이 -1조원으로 가장 컸다. 여신전문금융회사(-5000억원), 저축은행(-3000억원), 보험사(-2000억원)도 모두 줄었다.

1~3월 금융권 누적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1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3조3000억원) 대비 -11조5000억원 축소됐다.

이 기간 가계대출 증감 추이는 2016년 17조8000억원, 2017년 15조3000억원, 2018년 13조3000억원, 2019년 1조9000억원으로 지속 감소했다. 금감원은 통상 연초에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적었던 점을 감안해 가계대출 추이는 계속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