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00:05 (일)
3월 펀드 순자산 600조원 첫 돌파
3월 펀드 순자산 600조원 첫 돌파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04.1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모펀드 순자산 2년 새 35% 늘어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국내 펀드시장의 순자산 규모가 첫 600조원을 돌파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사모투자전문회사(PEF)를 제외한 공모·사모 펀드의 순자산총액은 603조6355억원으로 집계됐다. 펀드 순자산이 600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017년 4월13일 500조원을 돌파한 지 약 2년만이다. 

펀드 중에서는 사모펀드 순자산이 크게 늘었다. 지난 4일 현재 공모펀드의 순자산은 250조1623억원으로 500조원을 돌파했던 2년 전(공모펀드 238억7696억원)과 비교하면 11조3927억원(4.7%) 늘어나는데 그쳤다. 같은 기간 사모펀드는 261조8507억원에서 353조4733억원으로 91조6226억원(34.9%)이나 늘어났다.

유형별로는 재간접펀드와 부동산펀드, 특별자산펀드가 많이 늘었다. 

지난 4일 기준 부동산펀드 순자산은 81조5278억원으로 2년 전과 비교해 30조1560억원(58.7%) 늘었다. 같은 기간 특별자산펀드도 74조3920억원으로 22조3120억원(42.8%) 증가했다. 이밖에 주식형 펀드 자산은 20조5130억원(31.1%), 재간접펀드는 11조8510억원(68.7%) 늘었다.     

수시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는 18조6870억원(14.0%) 감소했다. 

금융투자협회는 “증시 불안과 안전자산 선호로 부동산펀드와 특별자산펀드 등 실물형 펀드로 자금이 많이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