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05:05 (목)
신한은행, 금융위 기술금융 평가서 ‘1위’ 영예
신한은행, 금융위 기술금융 평가서 ‘1위’ 영예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04.1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위는 KB국민은행, 소형은행 그룹에선 대구은행이 최고점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금융위원회는 2018년 하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결과 신한은행이 1위를 차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기술금융 대출공급규모와 질적 구성(기술기업지원 항목), 기술기반 투자확대를 정량적으로 평가하고 기술금융이 은행별 내재화 정도(지원역량 항목)가 반영됐다.

대형은행 그룹 중 가장 높은 배점을 받은 신한은행은 대출의 질적구성 평가에서 큰 격차로 타 은행을 앞섰으며 기술기반 투자 등 타 분야에서도 전반적으로 우수한 성적을 거둬 3년만에 종합평가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기록한 KB국민은행은 공급규모, 대출의 질적구성, 기술기반 투자에서 모두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 특히 기술금융 지원역량에서는 1위를 기록, 2015년 상반기 이후 종합평가 2위내 진입하는데 성공했다.

소형은행 그룹에서는 대구은행이 공급규모와 기술금융 지원역량에서 1위를 기록했다. 대구은행은 대출의 질적구성 평가 등 타 분야에서도 양호한 성적을 거둬 종합평가 1위에 안착했다.

경남은행은 기술기반 투자확대 분야에서 1위를 기록하고 기술금융 지원역량 등 타 분야에서의 양호한 성적을 기반으로 종합평가 2위에 안착했다.

은행들의 자체 레벨 평가에선 부산은행이 레벨3에서 레벨4로, 대구은행이 레벨1에서 레벨2로 한 단계씩 상향 조정했다.

자체 평가 등급이 높아질수록 기술신용대출 한도가 늘어난다.

금융당국은 신용대출 비중과 증가율에 대한 평가를 강화하는 등 기술금융 세부 평가지표를 정비해 올해 상반기 평가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