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23:25 (화)
네이버, LGU+와 지체 장애인에 AI스피커·음원 이용권 전달
네이버, LGU+와 지체 장애인에 AI스피커·음원 이용권 전달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04.17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네이버가 사회적 약자들도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인공지능(AI)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네이버는 17일 LG유플러스와 함께 지체장애인 300명에게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와 AI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 1년 이용권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LG유플러스의 ‘행복한 나라 만들기’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네이버와 서울시설공단이 함께 참여한다.

이를 통해,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하는 지체 장애인들이 AI 스피커를 통해 보다 쉽게 택시를 호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는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도 기술 기반 서비스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LG유플러스와 함께 지난해 5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800대 규모의 AI 스피커와 음원 서비스 이용권을 기부한 바 있다.

네이버는 기존 웹 서비스 분야 뿐 아니라 AI 서비스 분야에서도 장애인들이 보다 손쉽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노력해오고 있다. 대표적으로 LG U유플러스가 만든 클로바 스킬 ‘장애인 콜택시 호출 서비스’, ‘지하철 알리미’, ‘책 읽어 주는 도서관’, ‘소리세상’ 모두 지체장애인들이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손쉽게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다양한 음성 콘텐츠들을 청취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들이다.

서울시설공단 복지경제본부 민병찬 본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장애인과 같은 사회적 약자들도 정보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 협력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석근 네이버 서치앤클로바 CIC 리더는 “네이버의 기술 철학은 정보와 사람을 연결하고,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기술의 편리함을 제공하고자 하는 것에 있다”며 “음성 기술 자체가 몸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텍스트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것처럼, 네이버가 연구·개발한 기술들이 사회적 약자를 포함한 다양한 사용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