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21:10 (목)
미국주식도 시간외거래 가능해진다…유안타증권, 서비스 개시
미국주식도 시간외거래 가능해진다…유안타증권, 서비스 개시
  • 강신애 기자
  • 승인 2019.05.2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정규장 전후로 시간외거래 한 시간씩 늘려
서비스 개시 기념 거래금액별 다양한 경품 제공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미국주식에 투자하는 국내투자자들도 국내주식처럼 시간외거래가 가능해진다.

유안타증권은 20일 미국주식 투자자들이 실적발표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Pre-market 거래시간연장과 함께 시간외거래 서비스를 신규 도입했다.

미국주식시장에 상장돼 있는 기업의 실적발표는 제각각이다. 우리나라와 달리 각 회사의 회계연도가 달라서다. 이에 기업 실적은 매 거래일에 발표된다고 볼 수 있으며, 대부분 상장기업의 실적은 정규장이 아닌 개장전과 장 종료 직후 발표된다. 발표 직후 크게 고조된 심리가 주가에 반영되기 때문에 큰 호가 스프레드와 높은 가격 변동성을 보인다. 이러한 움직임은 투자자들에게 추가 수익 창출 기회로 활용될 수 있다.

이에 유안타증권은 기존 정규장 개장 전 1시간 30분 동안 가능했던 Pre-market 거래시간을 기존시간 앞 1시간을 추가해 2시간 30분(20:00~22:30, 서머타임 적용시 국내기준)으로 연장했다. 정규장 종료 직후에도 시간외거래 1시간(05:00~06:00, 서머타임 적용시 국내기준)을 도입해 그동안 국내 미국주식 투자자들이 불가능했던 시간외거래 참여가 가능해졌다. 

해당 서비스 도입에 맞춰 투자자들에게 신속한 정보제공 차원으로 매일 오후 10시(한국시간)에 익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정규장 종료 직후 발표 예정인 실적 종목정보 및 전일 발표된 실적 요약을 담은 자료를 MTS ‘티레이더M’을 통해 알리미 서비스로 제공할 예정이다.

유안타증권 전진호 디지털솔루션본부장은 “미국주식 거래시간 연장은 투자자들이 실적발표 이벤트에 적극 대응해 추가 수익 창출 기회를 갖게 하고 미국과의 시차로 인해 투자를 꺼려했던 불편함을 크게 해소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안타증권은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오늘 8월 말까지 유안타증권 ‘티레이더’와 ‘티레이더M’으로 미국주식을 비롯한 중국, 홍콩 등 해외주식을 거래한 고객대상으로 ‘남다른 해외주식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는 5, 6월 거래금액 합산과 7, 8월 거래금액 합산으로 2차례 진행한다. 먼저 유안타증권을 이용해 해외주식을 회차내 합산 500만원 이상 첫 거래한 고객에게 스타벅스 싱글 디저트 세트를 증정한다. 기존 유안타증권 해외주식 거래고객이라도 회차 내 합산 3000만원이상 해외주식을 거래하면 도미노피자와 콜라 세트를 제공한다. 

Pre-market 시간연장과 시간외거래는 별도의 절차 없이 거래가 가능하며, ‘남다른 해외주식 이벤트’ 등 자세한 사항은 유안타증권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