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18:40 (일)
JB금융그룹, 은행권 유일의 특화점포로 포용금융 이끈다
JB금융그룹, 은행권 유일의 특화점포로 포용금융 이끈다
  • 박민현 기자
  • 승인 2019.06.19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외국인금융센터, 어르신전용점포 운영으로 경제적 양극화 해소 노력
- 금융 소외 계층이 발생하지 않도록 고객별 맞춤 서비스 제공

 

JB금융그룹(175330, 회장 김기홍)이 은행권 유일의 특화 점포 운영으로 포용금융에 적극 나서고 있다.

금융의 디지털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노약자, 외국인을 비롯한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대두되는 가운데, JB금융그룹에서는 계열 은행인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을 중심으로 업계 유일의 고객 맞춤형 특화점포 운영을 통해 소외계층을 위한 포용금융을 이끌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먼저 전북은행에서 운영하는 업계 유일의 ‘따뜻한 금융클리닉 센터’는 저신용자를 비롯한 제도권 금융에 접근하기 어려운 중서민 고객을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상담과 부채관리 서비스를 지원하여 경제적 양극화를 해소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신용등급 향상을 위한 고객별 맞춤 컨설팅으로 실질적인 채무부담 경감과 자산증대가 이루어지면서 사회적 기업, 시장 상인회, 개인택시협회 등 지역 내 단체들과의 MOU를 통해 포용적 금융 확산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또한, 외국인 노동자를 위한 전용점포인 ‘수원 외국인 금융센터’를 개설하고 태국, 캄보디아, 필리핀 등 현지 출신 외국인 직원을 채용하여 외국인 노동자들의 실질적인 금융업무 처리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전북은행은 국내에 처음 들어온 외국인 노동자들의 거주지 지원을 위한 쉘터 사업이나 고향방문 사업 등을 통해 꾸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 2015년부터 은행권에서는 유일하게 ‘어르신전용점포’를 운영해온 광주은행은 스마트폰 사용 및 공인인증서 발급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어르신들의 큰 호응을 얻어 벌써 3호점까지 개설했다. 타행송금과 제증명발급 수수료 등 모든 수수료가 면제되는 서비스도 이점이지만, 무엇보다 어르신들이 천천히 듣고 이해할 수 있도록 느린 말씨와 알기 쉬운 용어를 사용하여 고객

고객들의 이러한 높은 호응도를 바탕으로 광주은행은 향후 서구와 광산구에도 ‘어르신전용 특화점포’를 추가로 개설함으로써 오랫동안 거래해온 어르신들이 소외당하지 않도록 맞춤형 금융서비스 제공을 더욱더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