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11:05 (월)
신한생명, 고객목소리 듣고자 CEO 직접 출동
신한생명, 고객목소리 듣고자 CEO 직접 출동
  • 박영준 기자
  • 승인 2019.08.2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경북 경주에서 진행된 첫 번째 ‘CEO 현장집무실’에서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가운데)이 고객 및 설계사로 구성된 패널들과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16일 경북 경주에서 진행된 첫 번째 ‘CEO 현장집무실’에서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가운데)이 고객 및 설계사로 구성된 패널들과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신한생명은 최고경영자가 주요 거점지역으로 찾아가는 ‘CEO 현장집무실’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CEO 현장집무실은 고객의 소리를 가장 빨리 경청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고객참여제도다. 거점지역을 최고경영자가 직접 방문하고 고객 및 설계사들과 소통하는데 중점을 뒀다.

지난 16일 첫 번째 CEO 현장집무실은 경북 경주에서 진행됐다. 대구권역의 고객, 설계사, 지점장 27명과 신한생명 성대규 사장, 담당 부사장, 본부장,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 등이 본사 패널로 함께 했다.

고객패널들은 △젊은 세대가 보험에 대한 중요도를 인식할 수 있는 상품 개발 △종신보험 가입한도 증액 △VIP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 △장기유지고객 관리 방식 개선 등의 아이디어를 냈다. 

이날 성대규 사장은 “CEO 현장집무실은 신한생명의 근간이 되는 292만여명의 고객님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한 공간”이라며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들은 경영활동 전반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생명은 새로운 고객참여제도인 ‘100人(인)의 고객배심원단’을 다음달 중 운영한다. 분기마다 개최하는 민원심의위원회에 고객배심원단이 참여하고 이들의 의견과 개선방안을 청취하기 위해 만든 고객패널 제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