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11:40 (월)
해외서 카드사용액 2분기 연속 감소 “출국자 줄어든 영향”
해외서 카드사용액 2분기 연속 감소 “출국자 줄어든 영향”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08.22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 종류별 해외 사용금액 추이. (표= 대한금융신문)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내국인이 해외에서 긁은 카드이용금액이 2분기 연속 감소했으며 장당카드 사용금액도 5분기 연속 줄면서 역대 최소치를 기록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2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은 총 46억7000만달러로 전분기(46억8000만달러)보다 0.1% 줄었다. 

카드종류별 비중은 신용카드가 73.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체크카드 25.7%, 직불카드 0.9% 순이었다. 세부적으로 2분기 신용카드 사용금액은 34억3000만달러로 전분기보다 1.3% 신장했다. 반면 체크카드와 직불카드는 각각 12억달러, 41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3.4%, 13.6% 떨어졌다.

이는 내국인 출국자 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됐다. 실제 지난 2분기 내국인 출국자 수는 714만명으로 전분기(786만명)보다 9.2% 감소했다.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는 1737만6000장으로 전분기(1705만3000장)와 견줘 1.9% 늘어 장당 평균 사용금액은 269달러로 1분기(274달러)보다 1.9% 줄어든 모습이다. 장당 사용금액은 지난해 1분기 334달러를 기록한 이후 5분기 연속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분기에는 내국인 출국자 수가 786만명으로 전분기(714만명)보다 10.2% 늘었지만, 구매력이 크지 않은 10~20대 출국자가 많아 장당 사용금액이 전분기와 비교해 3.3% 감소한 274달러에 그친 바 있다.

한은 관계자는 “내국인 출국자 수가 9.2% 줄어든 영향으로 해외에서 결제한 카드사용금액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거주자의 2분기 국내 카드 사용실적은 크게 올랐다. 비거주자의 국내 카드 사용금액은 25억9800만달러로 전분기(21억5400만달러)보다 20.6% 증가했으며 카드 수도 1017만3000장으로 전분기(802만9000장)보다 26.7%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