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16:30 (금)
은성수 “DLF 사태 송구…피해구제에 온 힘 쏟겠다”
은성수 “DLF 사태 송구…피해구제에 온 힘 쏟겠다”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10.0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진행된 제7대 금융위원장 취임식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9월 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진행된 제7대 금융위원장 취임식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최근 대규모 투자손실 사태를 일으킨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등 고위험 금융상품의 은행 판매에 관해 “DLF 판매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은 위원장은 4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 국정감사에서 “향후 금융감독원 검사 결과를 토대로 소비자 피해 구제에 만전을 기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은 위원장은 “현재 계류 중인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을 위한 국회의 입법 논의에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은 위원장은 금융위가 추진 중인 주요 정책으로 △금융 시장 안정 △혁신 성장을 위한 금융 지원 △포용적 금융 강화 △금융 혁신 가속화 등 4대 부문의 정책 과제를 소개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금융부문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금융위는 지난 8월 5일부터 9월 19일까지 총 468건·8045억원 규모의 만기연장·신규자금을 지원했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시행과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 등을 통해 가계부채 구조개선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은 위원장은 우리 경제의 잠재 불안요인으로 꼽히는 가계부채 문제 대응방안에 대해서도 짚었다.

은 위원장은 “지난 6월 전 금융업권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도입했고, 고정금리·분할상환 대출 비중을 높이고자 지난달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을 출시하는 등 가계부채 구조 개선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며 “올해 상반기 가계부채 증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5% 이하로 유지돼 증가세가 하향 안정화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